[V리그] '봄배구'에 얼굴 벌게진 김우재 "선수들 포기 않고 끝까지 해줘"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07 22:55:16
  • -
  • +
  • 인쇄
부임 2년 만에 기업은행 포스트시즌으로 인도…PO 상대 묻자 답변 피해
▲김우재 감독(사진: KOVO)

 

"지금 얼굴이 빨갛지 않습니까. 속으로는 흥분돼 있지만 침착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사령탑에 오른 이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김우재 감독이 차분하게 인터뷰하려고 애를 썼다.

IBK기업은행은 7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홈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2(26-24 25-27 21-25 25-23 15-8)로 힘겹게 꺾고 3위를 확정했다.

여자 프로배구에서는 정규리그 3위까지만 봄 배구를 즐길 수 있다.

정규리그 2위와 3위 팀이 플레이오프(3전 2승제)에 진출해 대결하고, 이긴 팀은 정규리그 1위 팀과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을 벌인다.

2019-2020시즌을 앞두고 IBK기업은행 신임 감독으로 부임한 김 감독은 첫해 6개 팀 중 5위에 그쳤지만, 2년 차에 봄 배구 티켓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워낙 접전이 벌어진 터라 하마터면 IBK기업은행은 KGC인삼공사에 역전패를 당할 뻔했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침착할 것을 강조했고, 자신도 감정을 조절하려고 노력했다.

그는 지는 상황에서 작전 타임을 불러 선수들에게 "하나(1점)만 생각하자"고 반복해서 주문했다.

김 감독은 "저도 흥분이 됐다. 흥분하고 싶었지만, 저와 선수들 모두 오늘 경기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었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저라도 흥분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으로 냉정하게 가라앉히고 많이 기다렸다. 그래서 고비를 잘 넘겼다"며 "어려운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줬다"고 뿌듯해했다.

IBK기업은행과 플레이오프(PO)에서 격돌할 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흥국생명과 GS칼텍스 중 정규리그에서 2위로 밀려나는 팀이 IBK기업은행과 만나게 된다.

플레이오프에서 어느 팀과 만나고 싶은지 묻는 말에 김 감독은 직접적인 대답은 피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던 흥국생명은 최근 '학교 폭력' 사태로 주전 선수 2명이 이탈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에 휩싸여 있다. 상승세를 탄 GS칼텍스에 1위 자리를 위협당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12일 GS칼텍스와 올 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맞대결이 예정돼 있다.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1위 경쟁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경기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