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옷소매' 하율리 "'궁녀즈' 회임마마 텐션? 10분의 1도 안돼요"

노이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08 17:18:36
  • -
  • +
  • 인쇄
-MBC '옷소매 붉은 끝동' 최종회 17.4%로 종영...유종의 미
-신예 하율리, 궁녀 배경희로 분해 이세영-김민지-이은샘과 '궁녀즈'로 호흡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2021 MBC 연기대상 신인상 후보

[스포츠W 노이슬 기자] "경희와 싱크로율은 30%, 사실 전 영희 성격과 더 비슷해요."

 

올 새해 첫날 인기리에 종영한 MBC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 연출 정지인/이하 '옷소매')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이세영)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이준호)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을 그린 드라마다. 1일 방송된 17회가 17.4%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하율리는 '옷소매'에서 덕임(이세영)과 생각시 시절부터 함께한 '궁녀즈' 중 배경희로 분했다. 종영 후 스포츠W 본사에서 만난 신예 하율리는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어요. 작품에서 이렇게 긴 호흡은 처음이었거든요. '궁녀즈'랑 현실 친구가 되서 클라이밍도 다니고 더 애틋해졌어요"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옷소매 붉은 끝동' 배경희 役 하율리/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배경희는 쏘아붙이는 말투 때문에 '궁녀즈' 중 냉정해 보이지만 사실 속정이 깊은 인물로 새침하면서도 사이다 매력을 뽐냈다. 중성적인 보이스와 눈썹과 눈매로 진한 인상은 경희 캐릭터에 걸맞았다. 오디션 때부터 경희를 원했다.

 

"경희는 냉철하고 차갑게 이야기하지만 의리를 엄청 지키는 정이 깊은 아이에요. 오디션 갔을 때 경희를 읽은 후 영희도 읽어보라 하시기에 '아 떨어졌다' 생각했어요. 그냥 기회만 주신 건가 생각했죠. 근데 버스에서 연락을 받았어요. 진짜 기뻐서 울었죠. 그때가 2021년 최고의 행운이 아니었나 싶어요. 집에 가서 바로 파티를 했죠,"


하율리는 '궁녀즈' 멤버로 합류, 덕임 역의 이세영과 영희 역의 이은샘, 복연 역의 김민지와 '옷소매' 끝난 후 절친이 됐다. '옷소매'는 기존의 다른 사극과 달리 궁녀 덕임이 여주인공이기에 궁녀들의 생활도 비췄다. "되게 새로웠어요. 정지인 감독님이 처음에 원작에는 궁녀들 이야기가 많이 담겼는데 이게 16회 안에서 이산과 덕임의 이야기를 넣다보니 많이 줄었다고 말씀해주셨죠. 근데 저는 이렇게까지 궁녀들의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지 신기했어요. 궁녀들이 비번에 무슨 일을 하는지도 처음 알았죠."


이산이 덕임을 신경쓰며 '궁녀즈'의 만행을 많이도 눈감아줬다. 하율리는 "정말 경을 칠 일인데도 항상 덕임이 덕에 눈 감아주셨죠. 궁녀들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였어요. 드라마 자체가 이야기 전개가 빨랐고, 경희가 조금 더 비중이 있다보니 촬영하면서도 마치 학창시철에 친구의 연애스토리를 듣는 기분이었죠. 하하."

 

▲MBC '옷소매 붉은 끝동' 배경희 役 하율리 스틸

 

하율리는 한복을 입고 촬영하는 것 자체가 전생 체험 하는 느낌이었단다. 단짝 '궁녀즈' 덕에 더위에 지치고 힘들었던 현장도 마냥 좋은 추억으로 남았다. 그는 "현장에서 감독님 두 분이 화내는 것을 본 적이 한번도 없어요. 초반에는 감독님, 스태프분들도 경어체를 쓰면서 다들 즐기셨어요. 처음으로 긴 호흡이었던 드라마였기에 온전히 경희로 살면서 '경희답게'에 대해 중심을 잘 잡을 수 있어요."

 

무려 26년차 대선배인 이세영과 감초 연기의 달인 김민지는 연기 선생님이었다. "저랑 은샘이랑은 동갑이고, 민지언니가 제일 나이가 많고 세영언니가 중간이거든요. 근데 세영언니는 저 태어나기 전에 데뷔했더라고요. '세영 선생님'이라고 했다가 하지 말라고 혼났죠. 하하. 처음엔 어색하고 걱정도 많았는데 연기 할 때는 나이 차이도 못 느끼고 그냥 친구 같았어요.

 

제가 카메라 앞에서 눈물 연기를 처음 해봤어요. 근데 세영언니랑 민지언니는 액션 하면 바로 눈물이 흐르더라고요. 내공이 장난이 아니다 생각했죠. '궁녀즈'가 대화를 해야하는 씬은 항상 민지언니가 먼저 이끌어줬어요. 덕임이 유품 정리하는 씬이 마지막 촬영이었어요. 제가 너무 못 울었는데 민지언니를 안고 있으니 우는 언니의 떨림이 느껴져서 절로 울게 되더라고요. 다른 우는 씬은 세영언니 눈만 봐도 울었죠. 세영언니는 덕임이 그 자체였어요."

 

'궁녀즈'의 텐션은 메이킹을 통해 익히 알려진 바. 특히 16회 촬영 중 덕임의 회임 소식을 들은 후 함께 기뻐하는 씬 메이킹 속 일명 '회임마마'는 화제가 됐다. "'회임마마'는 감독님이 일부러 찍어주셨어요. 근데 그건 저희의 텐션 10분의 1도 안 보여준거였죠. 저랑 은샘이는 '스우파' 팬이거든요. 저 라치카 리안 제일 좋아하는데 시상식때 정말 너무 좋았죠. 세영언니가 촬영하느라 '스우파'를 모른다고 해서 저랑 은샘이가 춤출 때마다 '헤이마마'를 췄어요. 그때도 솔직히 찐친이 회임했으니 엄청 신났죠(웃음)."

 

▲MBC '옷소매 붉은 끝동' 배경희 役 하율리/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하율리는 "'궁녀즈'가 친해진 계기가 침잠례 촬영 때였어요. 그때 제조상궁 마마님이 배, 흥 하고 외치시는 부분이 있는데 저희 넷다 그게 뭐가 웃겼는지 하도 웃어서 고개 숙이고 몸을 들썩이며 웃었어요. 죄송하다고 다시 촬영을 했는데, 정작 방송에서는 전체 풀샷밖에 안나왔더라고요. 다행이었어요. 그때 저희 넷이 마치 떨어지는 낙엽만 봐도 웃는 소녀들처럼 웃었었어요"라고 회상했다.

'궁녀즈'와 뗄 수 없는 사람은 서상궁 역의 장혜진과 제조상궁 역의 박지영이다. "제조상궁 마마님은 무서우면서도 어려운 존재였어요. 근데 박지영 선배님은 촬영하면서 먼저 손 내밀어주셨고 '지금 때가 너무 귀엽다'고 '소중하게 보내라'고 하셨어요. 리허설 할 때도 먼저 같이 맞춰보자고 하셨어요. 서상궁 마마님은 대빵언니같은 느낌이었어요. 촬영 현장에서도 연기적으로 도움도 많이 주셨어요. 포근한 선배님이셨어요. 두분과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었어요."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