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더유니온, '온라인 라이더 증언대회' 개최 "배민 등 플랫폼의 과도한 노동 유도"

김영욱 / 기사승인 : 2021-07-28 16:09:58
  • -
  • +
  • 인쇄

 

라이더유니온이 28일 폭염 속에 배달 노동자들이 겪는 고충과 배달 플랫폼의 노동 조건 문제 등을 이야기하는 '온라인 라이더 증언대회'를 열었다.

 

"올여름에 처음 배달 일을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아스팔트에 나가보니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살이 타들어 가는 느낌이 들었어요. 첫날 배달 2건을 하니 머리가 어지럽고 몸이 떨려 카드번호 입력을 못 하겠더라고요." (배달 노동자 A씨) 증언대회에 참가한 한 노동자의 말이다.

배달 노동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배달 수요가 늘고 한낮 기온이 35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현기증이나 땀띠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콜을 받는 휴대전화가 과열돼 먹통이 되는 일도 많다고 했다.

충남 천안에서 일반대행 업체와 계약한 한 라이더는 "너무 더워 로그아웃을 하면 관리자들이 강제로 배차를 놓거나 '왜 일을 안 하냐'고 강요를 할 때가 많다"며 "어제도 밥을 먹는 30분을 빼고 11시간 30분 동안 오토바이를 탔다"고 말했다.

다른 한 노동자는 "너무 더워서 가벼운 자전거용 헬멧을 쓰는 경우가 있는데 사고가 나면 안면이나 머리 보호가 안 되는 문제가 있다"고 했다. 

 


쿠팡이나 배달의민족 등 배달플랫폼이 노동자들을 상대로 '프로모션' 문자를 보내 폭염 속 과도한 노동을 유도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박정훈 위원장은 "배달 플랫폼은 실시간으로 배달료가 달라지는데 특정한 라이더에게 프로모션을 보내 배달료 차이를 둔다"며 "달성 조건을 보면 (더위로) 가장 위험한 시간대에 뿌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프로모션 문자를 받아봤다는 한 배달 노동자는 "원래 단가가 비싼 피크타임 시간대에 비밀스럽게 일부 사람을 투입하고, 프로모션을 받지 않은 사람들은 '똥단가'(낮은 단가)로 이 뜨거운 날 일을 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을 안 하면 되잖아'라는 말을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먹고 살아야 하는데 일을 안 할 수 있느냐"고 푸념했다.

라이더유니온은 ▲ 편의점이나 주유소 등을 활용한 소규모 더위 쉼터 확충 ▲ 도심 소형 그늘막 설치 ▲ 오토바이 주차공간 확보 ▲ 차별적인 '건수' 이벤트 자제와 기본료 인상 등 폭염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