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음악축제 글래스톤베리, 올해는 안방에서 만난다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4-30 15:54:43
  • -
  • +
  • 인쇄
다음 달 23일 유료 온라인 스트리밍…콜드플레이, 데이먼 알반 등 출연
▲ 글래스톤베리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 'Live at Worth Farm' [알프스 제공]

 

세계적 음악축제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이 올해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열려 한국 안방에서도 공연을 관람할 수 있게 됐다.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 측은 다음 달 23일 유료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 '라이브 앳 워디팜'(Live at Worth Farm)을 개최한다고 한국 공식 파트너사 알프스가 밝혔다.

이번 공연은 글래스톤베리가 열리는 장소이자 '세계 음악 페스티벌의 성지'로 꼽히는 워디 팜(Worthy Farm)에서 특별 녹화돼 다섯 시간 동안 펼쳐진다.

현존 최고의 록밴드로 일컬어지는 콜드플레이, 브릿팝 대표 밴드 블러와 가상밴드 고릴라즈의 데이먼 알반, 3인조 자매 밴드 하임, 포스트 펑크 밴드 아이들즈, 얼터너티브 록밴드 울프 앨리스 등이 출연한다.

또 현재 영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여성 솔로 아티스트 조자 스미스, 동시대 영국 소울을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 마이클 키와누카, 힙합 아티스트 카노, 디제이 허니 디종 등도 합류했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미공개 아티스트의 깜짝 출연도 예고됐다.

공연 영상은 콘서트 필름과 뮤직 다큐멘터리의 거장 폴 더그데일 감독의 지휘로 영국 라이브 스트리밍 프로덕션 컴퍼니 드리프트(Driift)와 BBC 스튜디오 프로덕션이 함께 제작했다.

유럽권, 미주 동부권과 서부권, 아시아·호주·뉴질랜드까지 시차에 따라 여러 번에 걸쳐 방영되며 한국 시간으로는 다음 달 23일 저녁 6시에 볼 수 있다.

 

▲ 글래스톤베리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 'Live at Worth Farm' 영문 포스터 [알프스 제공]

 

 

한국 공식 티켓 판매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멜론 티켓에서 시작됐다. 가격은 3만4천100원이다.


잉글랜드 서남부 서머싯에서 열리는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은 매년 약 20만 명의 관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야외 록 페스티벌이다. 지난해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페스티벌을 취소해야 했다.

페스티벌 공동 주최자 에밀리 이비스는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을 전 세계에 계신 여러분들의 집으로 보내드리며, 페스티벌이 열리는 이 농장에서의 특별한 여정을 함께 나누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