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축구 WK리그 17일부터 유관중 경기 전환...19개월 만에 관중 입장

이범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5 15:00:34
  • -
  • +
  • 인쇄

 

여자 실업 축구 WK리그 경기에 19개월 만에 관중이 입장한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은 15일 "2021 한화생명 WK리그를 17일 8라운드 경기부터 유관중으로 전환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거리두기 1.5단계가 적용 중인 지역은 경기장 좌석의 50%, 2단계 적용 지역은 30%까지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관중과 취재진은 선수들과 접촉할 수 없다.


8라운드는 17일 오후 6시 창녕WFC-경주 한수원(창녕스포츠파크), 수원도시공사-화천KSPO(수원종합운동장) 보은상무-세종스포츠토토(보은종합운동장), 서울시청-인천현대제철(목동종합운동장) 경기로 열린다.

WK리그가 유관중 경기로 치러지는 것은 2019년 11월 챔피언결정전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지난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6월에 가서야 뒤늦게 시즌을 개막하고 전 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치렀고, 올 시즌도 개막 이후 7라운드까지는 관중 없이 개최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