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의 삶' 방민아, 뉴욕아시안영화제 라이징 스타상 수상

노유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6 14:24:49
  • -
  • +
  • 인쇄
▲ '최선의 삶' 스틸컷

 

배우 방민아가 영화 '최선의 삶'으로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한다.

 

영화 '최선의 삶' 배급사 엣나인필름은 " 이번 영화의 주연 배우 방민아가 제20회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한다"고 26일 전했다.

 

'최선의 삶'은 가출 청소년이자 학교 폭력 피해자인 한 소녀의 이야기를 서늘하게 담은 임솔아 작가의 동명 장편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방민아는 주인공 강이를 연기했다. 

 

방민아가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한 뉴욕아시안영화제는 북미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제로, 매년 아시아에서 주목해야 할 배우를 선정해 라이징 스타상을 수여한다. 

 

'은교'의 김고은, '돈'의 류준열, '야구소녀'의 이주영 등이 이 상을 받은 바 있다.

 

영화제 측은 "꾸밈없는 모습과 진솔함을 통해 지나간 사춘기 시절의 가슴 아픈 경험을 이렇게까지 잘 파고들었던 배우가 있었는지 궁금하게 만든다"고 방민아 연기에 대해 평했다. 

 

한편 이우정 감독이 각색, 연출하고 방민아가 주연으로 참여한 '최선의 삶'은 9월 개봉 예정이다.

 

▲ '최선의 삶' 포스터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