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프로당구 팀리그 제 8구단 참여...LPBA '왕중왕' 김세연 영입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1-05-13 12:33:36
  • -
  • +
  • 인쇄
PBA 팀리그 드래프트 17일 개최...김세연-스롱 피아비 기자회견 예정

헬스케어 기업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프로당구 팀리그 제 8구단으로 참여한다.

 

프로당구협회(PBA·총재 김영수)는 13일 “휴온스가 PBA 팀리그 8번째 구단으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휴온스는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 김봉철, 김기혁, 글렌 호프만(네덜란드), 김세연, 오슬지 총 6명을 우선지명해 팀 선수단 구성을 마쳤다.

 

▲ 김세연(사진: PBA)

이들 가운데 김세연은 지난 3월 열린 시즌 왕중왕전 성격의 'SK렌터카 PBA-LPBA 월드 챔피언십 2021'에서 정상에 오르며 국내 여자 프로당구 최고의 선수로 공인 받은 바 있다. 

 

이로써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2021-22시즌PBA 팀리그>에 참가하는 8개 팀이 모두 가려졌다. 지난 시즌 PBA 팀리그는 6개 구단 체제(블루원 엔젤스, 신한 알파스, 웰뱅 피닉스, 크라운해태 라온, SK렌터카 위너스, TS 히어로즈)로 진행됐다. 여기에 지난 12월 NH 그린포스(NH 농협카드)가 창단됐다. 신생팀 휴온스의 팀명과 로고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제약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휴온스는 지주사 휴온스글로벌의 대표 자회사다. 휴온스글로벌은 휴온스를 비롯해 휴메딕스(에스테틱), 휴베나(의료용기·이화학기구), 휴온스 메디케어(감염·멸균관리), 휴온스 바이오파마(보툴리눔 톡신) 등 총 11개의 자회사와 손자회사를 산하에 두며 제약,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휴온스는 ‘인류 건강을 위한 의학적 해결책을 제시’라는 미션 하에 스포츠 산업에도 발벗고 나서고 있다. 현재 휴온스는골프단 운영을 비롯해 프로야구와 프로농구 후원, 장애인 스포츠선수 지원 등 다방면에서 활발히 스포츠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프로당구를 통해 당구가 국민스포츠로 발돋움하고있는 가운데, 휴온스가 프로당구 PBA 팀리그의 8번째 팀으로 참가할 수 있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휴온스 당구팀이 훌륭한 성적은 물론, 자사가 추구하는 건강의 철학과 가치를 알리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PBA는 오는 17일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 중구 소재 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2020-21 PBA 팀리그 드래프트(선수지명행사)>를 실시한다. 

 

드래프트 진행 방식은 우선 기존 구단이 선정한 보호선수(팀당 3명 이상)를 발표한다. 이후 보호선수가 적은 구단부터 지난시즌 정규리그 성적 역순으로 지명권을 행사한다.

 

또한 드래프트 행사가 종료된 후에는 휴온스의 우선지명을 받은 김세연과 팀 지명이 확실시 되는 스롱 피아비가 기자회견을 갖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