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사고 후쿠시마산 기피가 편견?…일본인도 구입 '주저'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09 11:30:12
  • -
  • +
  • 인쇄
일본 정부·언론 후쿠시마산 판매 촉진…비판적 견해 소수
소비자 8.1% "후쿠시마 식품 구입 망설인다"…비율 낮아지는 경향
▲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힌 생선 (사진 : 후쿠시마=연합뉴스)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 발생 10주년이 다가오는 가운데 일본 당국은 후쿠시마산 식품 구매를 꺼리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빈약한 편견 때문이라는 인식을 확산시키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시중에 유통되는 식품은 각종 검사 등을 통해 안전성이 확인됐음에도 편견 때문에 외면받고 있다는 식으로 사안에 접근하는 것이다.

일본 정부나 후쿠시마 당국·생산자 등이 이런 주장의 선두에 서 있고 일본 언론도 이런 시각에서 식품 안전성 문제를 다루는 경우를 쉽게 볼 수 있다.

일본 측이 방사성 물질 유출에 따른 식품의 안전성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나름의 기준을 만들고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런 시스템이 안전한지에 대한 판단은 개인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또 조금이라도 불안함이 있다면 특정산지의 식품을 선택하지 않을 수 있는 것이 소비자의 정당한 권리이기도 하다.'

 

▲ 후쿠시마 앞 바다에서 잡힌 조피볼락 (사진 : 후쿠시마=연합뉴스)

 

그럼에도 일본 측에서는 이런 시각을 존중하고 이해하기보다는 '근거 없는 소문 때문에 생산자가 피해를 본다'며 후쿠시마산 식품 기피를 근절해야 할 태도로 규정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진다.

예를 들어 일본 환경상을 지낸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 중의원 의원은 9일 요미우리(讀賣)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후쿠시마산 식품 기피 등에 관해 "편견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편견을 없애기 위해서 과학적 견지에 근거해 후쿠시마의 식품이 안전하다는 것을 제대로 발신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식품의 방사성 물질에 관해서는 지진재해(동일본대지진) 전보다 더 엄격하게 1㎏당 100베크렐(㏃)이라는 기준을 만들었음에도 유통량은 적은 상태"라며 이런 견해를 밝혔다.'

 

▲ 사진 : 후쿠시마=연합뉴스

아사히(朝日)신문은 후쿠시마산 쇠고기나 쌀이 시장 경쟁력을 회복하기를 기원하는 현지 농축산업계의 노력이나 전문가의 조언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현재의 검사 및 유통 체계로 방사성 물질이 다량으로 포함된 식품을 완전히 차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예를 들어 후쿠시마산 생선의 경우 현지 어민들은 방사성 물질의 양이 1㎏당 50베크렐 이하인 경우만 출하하는 등 일본 정부 기준보다 2배 엄격하게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조사 자체가 표본 추출(지구별로 각 어종당 1마리) 방식이라서 기준치를 넘는 생선이 제대로 걸러질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이 남는다.

일부 특수한 장비를 사용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검사를 위해 포를 뜨거나 잘게 썰어야 하므로 검사를 통과한 바로 그 생선을 상품으로 유통하기는 어렵다.

후쿠시마산 쌀의 경우 과거에는 전수검사를 했으나 작년 가을부터 표본추출 검사가 도입됐다.'

 

▲ 사진 : 교도=연합뉴스

 

검사 및 유통체계 자체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는 상대적으로 소수이다.

일본 정부와 언론이 후쿠시마산 식품 판매를 촉진하는 방향으로 꾸준히 메시지를 던지고 있으나 일본 소비자들은 여전히 후쿠시마산 식품 구입을 주저하고 있다.

일본 소비자청이 올해 1월 수도권 등 일본 소비자 5천176명을 상대로 시행한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의 8.1%는 후쿠시마산 식품을 사는 것을 망설인다고 답했다.

이들은 모두 방사성물질이 포함되지 않은 식품을 사기 위해 산지가 어디인지에 신경 쓰고 있다고 반응했다.

다만 소비자청의 조사에서는 후쿠시마산 식품 구매를 꺼리는 이들의 비율이 최근 수년 사이에 꾸준히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후쿠시마산 구입을 망설인다고 반응한 이들의 비율은 2014년 8월 조사 때 19.6%로 정점을 찍었고 2016년 8월 조사 이후에는 이렇게 답변한 이들의 비율이 줄곧 하락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