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 전용숙소 부산 시네마하우스 4년 만에 문 닫는다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2-19 11:11:01
  • -
  • +
  • 인쇄
가격·시설 경쟁력 떨어진데다 코로나 겹쳐 운영난
▲ 사진 : 시네마하우스인 부산 홈페이지 캡처

 

 

전국 최초 영화인 전용 숙소였던 부산 해운대 시네마하우스가 개장 4년 만에 문을 닫는다.

부산영상위원회는 영화인 전용 숙소인 시네마하우스 호텔인 부산이 2월 말 영업을 종료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네마하우스는 2017년 3월 부산이 유네스코 영화창의도시로 지정된 것을 기념해 지상 9층 규모로 문을 연 전국 최초의 영화인 전용 숙소다.

부산 촬영 영화 제작진의 베이스캠프로 활용되면서 영화인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당시 영상위는 부산시 예산 36억원을 지원받아 객실을 매입해 프로덕션 오피스와 회의실, 스태프 전용 주차장 등 시설을 갖췄다.

47개 객실 중 22곳은 영상위가 매입하고 나머지 25곳은 민간 업체가 소유하는 공동 투자였다.

로케이션으로 부산을 찾는 영화인들은 이용요금 최대 30%가량 할인 혜택을 받았다.

영화인들에게는 저렴한 가격에 인기를 끌었지만, 일반 관광객들에게는 해운대 주요 호텔과 비교해 가격과 시설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으며 외면을 받았다.

코로나19 사태까지 더해져 이용객이 급감하자 시네마하우스를 공동 운영해온 민간 업체가 경영상 어려움 등으로 사업을 철수하면서 시와 영상위에 객실 매입을 요청했다.

시와 영상위는 객실 매입을 고려했지만 130억원에 달하는 매입 자금을 확보하기 어려워 결국 시네마하우스 운영 중단을 결정했다.

시와 영상위는 영화인 전용 숙소가 사라지면서 향후 로케이션 장소로 부산을 택하는 영화인들이 줄어들 것을 우려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영상위 관계자는 "지역 숙박업소와 협약을 맺어 타지 영화인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가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