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디지털 헬스케어 등 제조현장 AI 기술인력 5년간 1만3천명 양성

김영욱 기자 / 기사작성 : 2021-06-23 11:04:16
  • -
  • +
  • 인쇄
산업통상자원부 'AI 융합형 산업현장기술인력 강화'사업 본격 시행
자동자, 건강, 조선 등 8개 산업 분야 선정

 

2025년까지 미래차, 반도체, 건강, 조선 등 제조 산업현장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인력 1만3천여명이 배출된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AI 융합형 산업현장기술인력 혁신역량강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최근 신산업 분야의 글로벌 시장 선점 경쟁이 심화하고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필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AI 전문성을 갖춘 제조업 현장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고안됐다.

올해 1천280명을 배출하고 2025년까지 총 1만2천750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한 달간 공모를 통해 접수한 21개 산업 분야를 대상으로 산·학·연 전문가 평가를 거쳐 8개 지원 분야를 확정했다.


사업이 추진되는 산업 분야는 ▲ 미래형자동차 ▲ 디지털헬스케어 ▲ 반도체 ▲ 사물인터넷(IoT)가전 ▲ 기계 ▲ 섬유 ▲ 디스플레이 ▲ 조선 등 8개다.

사업수행 기관은 해당 산업 분야의 실태와 교육수요를 가장 잘 파악할 수 있는 업종별 협·단체와 AI 교육에 전문성을 갖춘 민간 교육기관 등이 포함된 컨소시엄 형태로 선정했다.

'빅3' 신산업인 미래차 분야는 현대차[005380] 교육센터인 '엔지비'와 협력해 AI 접목이 필요한 자율주행, 커넥티드 등 5개 분야를 중심으로 AI 융합 인력을 키우기로 했다.

최근 수주 실적 1위를 달성하는 등 재도약하는 조선업 분야는 거제대 산학협력단을 중심으로 현장의 AI 융합교육 수요가 많은 스마트 용접기술, 용접 품질검사, 생산관리 등을 지원한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우리가 강점을 가진 제조 현장을 중심으로 AI 기술인력을 양성해 우리 산업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경쟁력을 높이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