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BF 디비전 리그 6월 26일 개막 "당구 생태계 조성의 시작"

임재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5 10:50:21
  • -
  • +
  • 인쇄
▲ [사진: 좌측은 디비전 리그 공식 엠블럼, 우측은 디비전 레벨별(D5리그, D4리그)엠블럼]

 

대한체육회가 주최, 대한당구연맹(KBF)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및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는 ‘2021 KBF 디비전리그’가 오는 26일 개막,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2021 KBF 디비전 리그’는 시군구 단위 리그인 D5리그부터 전국단위인 D1리그까지 성적을 토대로 승격과 강등이 이뤄지는 ‘승강제 리그’로, 지난해 캐롬 D5리그 142개의 각 리그 우승팀 중 승격 포기팀을 제외한 97개의 팀이 캐롬 D4리그로 승격되었으며 올해에는 지난해 승격팀으로 D4리그가 구성된다.
 

캐롬 D5리그는 시군구 단위의 동호인팀으로 구성되며, 팀당 4명의 선수가 출전하여 1대1 단식경기로 진행된다. 캐롬 D4리그는 시도 단위의 동호인팀으로 구성되며, 출전 인원과 경기 방식은 D5리그와 동일하게 진행된다.
 

올해부터는 포켓볼 D4리그와 애니콜리그가 새롭게 신설되었다. 포켓볼리그의 경우 활동중인 동호인의 인프라를 감안하여 D4레벨부터 시작된다. 

 

포켓볼 D4리그는 포켓9볼 종목으로 진행되며, 팀당 3명의 선수가 출전하여 1대1 단식 경기로 진행된다. 

 

애니콜리그는 핸디 3~4점 수준의 초심자를 위한 리그로써 출전인원과 경기방식은 D4리그와 같지만 애니콜 종목으로 진행된다. 애니콜리그 우승팀은 포켓볼 D4리그로 승격할 자격이 주어진다.
 

대한당구연맹은 D5레벨을 대신하여 애니콜 리그를 운영함으로써 포켓볼 종목의 신규 유입을 장려해 인프라의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대한당구연맹 김봉수 디비전 총괄관리자는 “디비전은 당구 생태계 만드는 중요한 일”이라며, “KBF 디비전 리그는 혼자 하는 당구가 아닌 팀원들 간의 끈끈한 팀워크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매번 다니던 당구장에서 치던 사람들하고만 당구를 치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다양한 사람들과 당구로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통해서 당구에 대한 재미와 묘미를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 고 덧붙였다. 

 

한편, 2021 KBF 디비전리그는 당초 팀 리그와 더불어 개인 리그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2021년은 팀 리그만 진행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