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중국 모바일결제 사업권 획득…"알리페이와 경쟁 주목"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29 10:48:21
  • -
  • +
  • 인쇄
▲ 화웨이 로고 (사진 : EPA=연합뉴스)

 

중국 규제당국이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 기존 모바일 결제업체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는 분위기 속에,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새롭게 모바일 결제 사업권을 획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중국매체 중국증권보에 따르면 화웨이는 모바일 결제 사업권 보유업체 쉰롄즈푸(訊聯智付) 지분을 100% 인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증권보는 화웨이가 알리바바 앤트그룹이 운영하는 알리페이 및 텐센트 계열인 위챗페이에 새로운 라이벌이 될 것으로 보면서 시장 구도 변화에 주목했다.

화웨이는 2016년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이용한 '화웨이 페이'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이는 카드사인 차이나 유니온페이가 거래처리 책임을 맡은 것으로 전해진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애널리스트 류딩딩은 "화웨이가 수년간 모바일 결제사업을 해왔지만, 이번 인수로 알리페이 등과 협업할 필요가 없고 제3자에게 지급되는 수수료도 아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화웨이는 (약 2억여 명에 달하는) 많은 휴대전화 사용자와 완벽한 생태계 및 소프트웨어를 갖추고 있는 만큼 결제 분야를 발전시키기에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애널리스트 마지화 역시 "화웨이가 이번 사업권 인수로 제3자 결제업체에 수수료를 낼 필요 없이, 자체 금융시스템으로 온라인 상점을 운영하거나 유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글로벌타임스는 후발주자인 화웨이가 단기간에 알리페이 등 기존 사업자와 경쟁하기는 쉽지 않겠지만, 화웨이가 향후 결제 시나리오에서 이미 주도권을 차지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전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디지털 위안화 보급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화웨이가 지난해 10월 메이트 40 모델 휴대전화 출시 당시 세계 최초로 디지털 위안화 하드웨어 지갑을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는 것이다.

중국 규제당국은 지난해 11월 앤트그룹의 증시 상장 계획을 중단시켰으며, 앤트그룹의 금융지주사 전면 재편을 목표로 한 전면 구조조정을 통해 창업자 마윈(馬雲)의 영향력을 줄이려고 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인민은행은 또 1월 전자 결제기업의 독점 등에 대한 규제 초안을 발표했다.

인민은행 산하 디지털화폐연구소 무창춘(穆長春) 소장은 25일 "그들(알리페이와 위챗페이)에 무슨 일이 생기면 중국 금융 안정에 명백히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기에 중앙은행이 나서 이를 보완하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