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핸드볼연맹, 女비치핸드볼 '비키니 유니폼 착용 강제' 규정 삭제

이범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2 10:21:23
  • -
  • +
  • 인쇄
▲ 사진: Tradia 소셜 미디어

 

여자 비치핸드볼 선수들의 비키니 유니폼 착용을 강제하는 국제핸드볼연맹(IHF) 규정이 삭제됐다.


IHF은 2일 "여자 선수들은 타이트하고 몸에 딱 붙는 반바지(short tight pants with a close fit)를 입어야 한다"는 내용의 비치 발리볼 관련 규정 변경을 발표했다.

 

이는지난 달 노르웨이를 비롯해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 아이슬란드 등 북유럽 5개국 스포츠 담당 장관이 여자 비치 핸드볼 선수들의 비키니 착용을 의무화 한 관련 규정 개정 요구를 받아들인 조치로 해석된다. 

IHF의 종전 규정은 여자 비치 핸드볼 선수들의 복장과 관련, "하의 측면 폭이 10㎝를 넘기면 안 된다"고 명시, 사실상 비키니 유니폼 착용을 강제하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 7월 노르웨이 비치 핸드볼 여자 대표팀이 불가리아에서 열린 유럽선수권대회에서 비키니 유니폼이 아닌 반바지를 입었다가 벌금 징계를 받으면서 유니폼 관련 규정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이 규정은 남자부에는 적용되지 않으면서 남녀 차별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북유럽 5개국 스포츠 담당 장관들이 IHF에 관련 규정 개정을 촉구했고, 미국의 가수 '핑크'는 자신이 노르웨이 선수단의 벌금을 대신 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