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시위대 팔뚝에 쓴 혈액형·연락처 그리고 '엄마 사랑해'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2-23 10:20:31
  • -
  • +
  • 인쇄
3명 군경 총격에 '최악' 대비하는 시위대 늘어난 듯
네티즌들 "쿠데타 규탄 미얀마 국민 결연함" "가슴을 아프게 하는 사진"
▲ 사진 : 트위터 캡처

 

'혈액형 B, 긴급연락처 000-0000-0000, 엄마 사랑해'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에 반발하는 시민들이 연일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일부 시위대의 팔뚝에 비장한 결의가 담긴 문구가 적힌 모습이 늘어나고 있다.

현지 소셜미디어(SNS)에는 지난 22일 미얀마 전역에서 진행된 '22222(2021년 2월22일을 의미) 총파업' 시위에 참여하기에 앞서 일부 시위대가 팔뚝에 혈액형과 긴급 연락처 등을 적은 모습이 다수 올라왔다.

한 시위 참가자의 팔뚝에는 '엄마, 사랑해'(Love you Mom)라는 글귀도 적혀 있다.

다른 사진에는 '엄마가 쿠데타 규탄 시위장에 나가는 아들의 팔뚝에 혈액형과 자신의 전화번호를 적고 있다'는 설명이 달렸다.'

 

▲ 사진 : 트위터 캡처

'22222 총파업 시위' 이틀 전인 지난 20일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군경의 무차별 발포로 10대 소년을 포함해 시위 참가자 2명이 숨지고 수 십명이 고무탄 등에 부상하는 악몽 같은 현실을 떠올렸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또 지난 9일 수도 네피도에서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뇌사에 빠졌다가 지난 19일 사망한 20세 여성의 장례식이 전날 열린 것 역시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네티즌들도 "미얀마 시위대는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다가 부상하거나 도움을 요청할 때 또는 심지어 죽을 때를 대비해 팔뚝에 혈액형과 긴급 연락번호를 적어야 한다"고 SNS에 언급했다.

반(反) 쿠데타 시위에 나갈 경우, 군경의 총격에 심하게 다치는 것은 물론, 최악의 경우 목숨을 잃을 각오까지 해야 한다는 미얀마 국민의 비장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 사진 : 트위터 캡처

한 네티즌은 SNS에 관련 사진들을 공유하며 "이는 우리 국민이 총파업에 얼마나 용감히 맞서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다른 네티즌도 "미얀마 국민들이 얼마나 쿠데타에 대항하는 의지가 단호한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각각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전 세계인들이여,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이(혈액형과 긴급 연락 번호)를 적어 줄 때 우리가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아는가"라고 적었다.

외국인으로 보이는 네티즌은 "가슴을 울리는 사진"이라고 했고, 다른 외국인 네티즌도 "이 사진은 내 가슴을 아프게 하면서도 용기를 갖게 해준다"고 공감을 표했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음에도 문민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 만달레이에서 군경의 총격으로 부상한 시위 참가자가 옮겨지고 있다. 2021.2.20 (사진 :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