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FA 강아정, KB스타즈 떠나 고향팀 BNK썸 갔다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4-21 10:14:35
  • -
  • +
  • 인쇄
▲ 강아정(사진: WKBL)

 

지난 시즌까지 청주 KB스타즈의 주장으로 활약했던 베테랑 슈터 강아정이 고향팀인 부산 BNK썸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BNK썸은 21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강아정과 기간 3년에 연봉 총액 3억 3천만원 조건으로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부산 동주여고 출신으로 2008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B스타즈에 지명된 이후 줄곧 KB스타즈에서만 뛰어온 강아정은 프로 농구 인생 제2의 유니폼으로 고향팀인 BNK썸의 유니폼을 선택했다. 

 

강아정은 5월 초 팀에 합류해 2021-2022시즌 준비를 시작할 예정이다. 


강아정은 2015-2016시즌 3득점과 스틸 부문 1위를 차지했고, 2018-2019시즌 KB스타즈의 주장으로서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2020-2021시즌에는 정규리그 24경기에 나와 평균 12점에 4.3어시스트, 3.8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2011년과 2015년, 2017년 아시아선수권과 지난해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 국가대표로 뛰었으며 특히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우리나라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는 데 힘을 보탰다.

강아정은 "프로 14년 차를 맞아 마지막 FA에 앞으로 선수 생활을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이 많았다"며 "BNK에서 후배 선수들에게 도움을 주는 즐거운 농구에 대한 제의를 주셨고, 저도 고향 팀에서 뛰게 돼 가족들도 기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아정은 또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청주 팬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부산에서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2020-2021시즌 해결사 부재에 허덕이며 6위에 머문 BNK썸은 빼어난 클러치 능력에다 풍부한 경험을 축적한 베테랑 강아정의 영입으로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BNK썸은 2020-2021시즌이 끝난 뒤 박정은 감독, 변연하-김영화 코치 체제로 코칭스태프를 개편했고 강아정까지 영입하며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