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메이트 ,전년대비 라운딩 조인 건수 207% 상승...가입자 197% 증가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3-17 10:03:29
  • -
  • +
  • 인쇄
▲ 사진: 볼메이트

 

‘볼메이트'의 라운딩 조인 완료 건 수가 전년 대비 207% 상승, 서비스 가입자 수가 19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볼메이트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은 부킹 서비스 없이 손쉽게 구성원들과 라운딩을 진행할 수 있는 조인 서비스와 골프 SNS를 제공하고 있으며, 앱 정식 론칭 후 9만 명 이상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골프 이용객들이 국내로 발길을 돌리면서 시즌을 준비하는 골퍼들의 골프장 부킹이 어려운 상황인 가운데 예전과는 달리 골퍼들이 직접 라운딩을 신청하고 초청하는 골프 조인 환경이 조성됐다는 것이 볼메이트 측의 설명이다. 

라운딩에 대한 인식도 고가의 레저나, 비즈니스 등 중년층의 전유물로 인식됐던 기존 세대의 라운딩이 아닌 2030세대의 놀이 문화로서 골프 자체를 즐기는 쪽으로 인식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골프연습장 관계자는 “예전엔 전체 고객의 20% 정도가 젊은 층이었다면 지금은 거의 절반 정도가 젊은 층이 오는 거 같다"며 “직장인 고객 또한 눈에 띄게 늘었고 서로 친해지면 같이 조인 골프 치러 가기도 한다”고 말했다.

볼메이트 앱에서는 상대방의 프로필을 통해 연령, 타수, 선호하는 골프 스타일 등을 공유할 수 있고, 골프 SNS(골프 노트)를 통해 나와 맞는 골프 친구를 찾을 수 있다. 

 

볼메이트 권미진 대표는 "2030대의 플렉스 문화가 골프와 어우러져 골프 라운딩 대중화에 긍정적인 변화를 보이고 있다."라며 "골프 문화 대중화를 위해 프로 골프 매칭 서비스, 스크린 골프 모임 등 신규 서비스를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3월 한달 동안 볼메이트에서는 스윙 영상을 게시한 고객 중 30명을 추첨하여 KLPGA 오지현 프로가 랜선 골프 레슨을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볼메이트 어플내 이벤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