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창부수 후배 괴롭힘' 김민지, 사격 국가대표 자격 12년 정지 '도쿄행 무산'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6-10 09:52:36
  • -
  • +
  • 인쇄
▲ 김민지(사진: 대한사격연맹)

 

남편과 함께 후배 선수를 지속적으로 괴롭힌 사격 국가대표 김민지가 12년의 자격정지 징계를 받고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대한사격연맹은 지난달 김민지 등으로부터 폭언 등 괴롭힘을 당해 왔다는 한 선수의 피해 주장을 접수하고 지난 2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 김민지에게 12년의 자격정지 처분을 내리는 한편, 또 다른 가해자로 지목된 김민지의 남편 사격 국가대표 A와 지방 실업팀 소속 B 선수에게도 각각 11개월, 3년의 자격정지 처분이 내려졌으며, 징계가 유지되면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도 박탈된다.

 

김민지는 내용을 전달받은 뒤 일주일간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신청할 수 있으며, 재심 결과에 따라 징계 내용이 변경될 수는 있지만 도쿄올림픽에는 나설 수 없게 됐다. 

 

사격연맹의 징계가 유지될 경우 2032년 하계 올림픽까지도 출전할 수 없다.

앞서 김민지는 지난 4월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 여자 스키트 종목에서 1위를 차지해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사격연맹은 2개월 이상의 자격 정지가 내려질 경우 올림픽 출전 선수를 교체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는데, 그보다 훨씬 긴 기간의 징계가 내려지면서 지난 선발전 결과를 반영해 다른 선수를 올림픽에 출전시킬 계획이다.

김민지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스키트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스키트 간판이다.

같은 대회 스키트 단체전에서는 은메달,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스키트 개인전과 단체전 은메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스키트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등 아시안게임에서 5개의 메달을 획득했으나, 불명예 퇴출을 당하게 됐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