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스포티파이에서 카카오M 음원 중단…"기존 계약 만료"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02 09:49:59
  • -
  • +
  • 인쇄
"1년 6개월 동안 협상했으나 합의 못 해…국내 서비스 출시와는 무관"
▲ 사진 : 스포티파이

 

세계 최대의 음원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에서 카카오M이 보유한 음원의 서비스가 1일 중단됐다.

스포티파이는 관계자는 이날 "카카오M과의 기존 라이센싱 계약 만료로 2021년 3월 1일부터 해당 카탈로그를 전 세계의 팬 및 청취자에게 더 이상 제공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해외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은 '아이유' 등 국내 주요 아티스트의 음악을 듣지 못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카카오M 아티스트의 음악을 전 세계의 팬, 그리고 오늘 자 기준 170개 국가 3억4천500만 명 이상의 이용자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난 1년 반이 넘는 기간 동안 전방위로 노력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규 글로벌 라이선스에 대해 합의에 이르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 사진 : 스포티파이

 

일각에서는 스포티파이가 지난달 국내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멜론'을 보유한 카카오와의 음원 사용 협상이 난항에 빠진 것이 아니냐는 분석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스포티파이 관계자는 "해외 라이센싱 계약 건은 한국 서비스 출시와는 관계없다"고 말했다.

카카오M은 국내 최대 음원 유통사로, 지난해 가온차트 연간 400위권 음원 가운데 37.5%의 유통 점유율을 기록했다.

스포티파이 측은 "많은 아티스트 그리고 전 세계의 팬 및 청취자에게도 안타까운 현상임을 통감하며 현 상황이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앞으로도 카카오M을 포함한 한국의 권리자 단체와 지속적으로 협업하고, 한국의 음악 산업 및 스트리밍 생태계의 동반 성장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변함없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