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대타 출전해 루킹 삼진…다저스 바워와 끈질긴 승부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4-19 09:31:55
  • -
  • +
  • 인쇄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 :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이 대타로 출전해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홈 경기에서 1-2로 뒤진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선발 투수 블레이크 스넬 타석 때 대타로 출전했다.

그는 상대 선발 투수이자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트레버 바워를 상대했다.

초구 바깥쪽 컷패스트볼을 흘려보낸 김하성은 두 번째 한가운데로 들어온 시속 151㎞ 강속구를 바라만 봤다. 이후 153㎞ 직구를 건드리지 못하며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그러나 김하성은 슬라이더와 너클 커브, 직구를 모두 커트해내며 끈질기게 승부했다.

7구째 바깥쪽 슬라이더를 골라낸 김하성은 다시 151㎞ 높은 직구를 커트했다.

마지막 9구째 공이 아쉬웠다. 주심은 중계화면상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에 들어간 컷패스트볼을 스트라이크로 선언했다.

김하성은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주심의 판정을 이해할 수 없다며 고개를 저었다.

김하성은 곧바로 투수 오스틴 애덤스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올 시즌 타율은 0.216에서 0.211(38타수 8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