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올해 40만명에 영주권…이민자 대폭 수용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1-03-31 09:26:36
  • -
  • +
  • 인쇄
신청자격 일부 완화…"이민자 늘면 경제도 활성화"
▲ 지난해 캐나다 토론토의 빈 거리 풍경 (사진 :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라앉은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이민자를 대폭 수용키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캐나다 정부가 향후 3년간 외국인에 대한 영주권 승인을 늘리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우선 올해는 캐나다 인구의 1%가 넘는 40만1천 명에게 영주권을 줄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6만 명가량 늘어난 수치다.

내년과 내후년에는 영주권 승인 목표치를 더욱 늘리겠다는 것이 캐나다 정부의 계획이다.

이민자를 더 많이 수용하기로 한 것은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다.

마르코 멘디치노 이민부 장관은 "이민자가 늘면 경제도 활성화된다는 것이 역사의 교훈"이라고 말했다.

캐나다는 선진국 중에서 가장 이민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나라로 꼽힌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매년 늘어난 캐나다 인구의 80%는 이민자였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국경 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캐나다 정부가 목표치를 채울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캐나다에서 영주권을 얻은 이민자의 수는 전년과 비교해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이 때문에 캐나다 정부는 캐나다에 임시체류 중인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영주권 신청 과정에서 나이와 교육 수준 등을 환산해 점수를 내는 기준을 일부 완화했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3개월간 영주권을 신청한 캐나다 체류 외국인은 4만4천 명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캐나다 일각에선 영주권 신청 자격을 완화한 데 대한 비판도 제기되지만, 정부의 결정에 수긍하는 분위기다.

이민 변호사인 챈탈 데슬로지스는 "장기적으로, 또한 인구학상으로 캐나다는 이민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