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챔피언십 최고 인기 미녀 파이터 '티니돌' 리카 이시게

임재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7 09:09:28
  • -
  • +
  • 인쇄
▲사진: 리카 이시게 인스타그램

 

아시아 최대 종합 격투기 단체인 '원챔피언십'에서 활약하고 있는 태국-일본 혼혈 파이터 리카 이시게는 현재 태국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여성 파이터다. 

 

'작은 인형'이라는 의미의 '티니돌(Tinydoll)'이라는 닉네임을 지닌 이시게는 학창시절 학교에서 괴롭힘에 시달리다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가라데와 합기도를 수련하기 시작했고, 이후 아마추어 선수 생활을 거쳐 프로 파이터가 됐다. 

 

1994년 4월생으로 159cm의 키에 체중 52.2kg의 신체조건을 지닌 이시게는 원챔피언십 아톰급 선수로 활약하면서 2017년 3월 데뷔 후 4전 4승4패를 기록중이다. 그가 거둔 4승 가운데 2승은 타격, 2승은 서브미션 승리다. 

 

 

냉혹한 케이지(또는 링) 안에서 미소 띤 얼굴로 알카로우 펀치를 날리고 그라운드 상황에서 절묘한 기술로 상대를 조르고 꺾는 서브미션 기술을 구사하는 이시게의 모습은 또 다른 모습의 '팜므 파탈'을 연상시킨다. 

 

원챔피언십 아톰급 챔피언인 안젤라 리(싱가폴)을 비롯한 동급 톱랭커들과 비교할 때 기량 면에서 다소 열세인 탓에 랭킹에는 올라 있지 못하지만 파이터로서 뿐만 아니라 모델로도 활약하면서 다방면의 재능을 과시하고 있는 이시게는 현재 17만7천명에 달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을 만큼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