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축구 대표팀, 아시안컵 예선 출전 위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

이범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09:09:18
  • -
  • +
  • 인쇄
▲ 사진: 연합뉴스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에 출전하는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이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결전의 땅'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오는 17∼23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예선에 나서서 내년 1∼2월 인도에서 예정된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본선 진출권 획득에 도전한다. 

아시안컵 본선은 2023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호주·뉴질랜드 공동개최)의 아시아지역 예선전을 겸한다. 

 

이번 예선을 잘 치러 아시안컵 본선에 출전해야 월드컵 출전을 기대할 수 있다.

총 25개국이 참가해 8개 조로 나뉘어 경쟁을 펼치는 이번 예선에서 각 조 1위 팀이 아시안컵 본선 출전권을 따내게 되고, 이들 8개 팀은 내년 아시안컵 본선에서 개최국 인도, 2018년 대회 1∼3위 팀인 일본, 호주, 중국과 함께 경쟁하게 된다.


이번 예선에서 한국은 몽골, 우즈베키스탄과 E조에 묶였다. 몽골과는 17일, 우즈베키스탄과는 23일 타슈켄트의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격돌한다.

우즈베키스탄은 FIFA 여자 랭킹 43위, 몽골은 125위로 한국(18위)보다 낮은 팀들이다. 

 

지난 7일부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담금질해 온 대표팀은 김혜리, 손화연(이상 인천 현대제철), 전은하(수원도시공사)가 부상을 당해 권하늘(보은상무), 서지연(경주 한수원), 문미라(수원도시공사)로 대체됐다.

잉글랜드 무대에서 활약하는 지소연(첼시), 조소현(토트넘), 이금민(브라이턴)은 현지에서 합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