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한채진·김단비 17점씩' 신한은행, BNK썸 상대 8연승 '공동 2위'

임재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8 08:09:37
  • -
  • +
  • 인쇄
▲ 한채진(왼쪽)과 김단비(사진: WKBL)

 

부산 원정을 떠난 인천 신한은행이 베테랑 한채진과 김단비의 활약을 앞세워 부산 BNK썸을 꺾고 하루 만에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신한은행은 27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BNK썸에 75-68, 7점 차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BNK썸을 상대로 8연승이자 최근 2연승을 달린 신한은행은 아산 우리은행과 공동 2위(8승 3패)로 올라섰다.

반면, 이날 패배로 연패 수를 '5'로 늘린 BNK썸은 하나원큐와 공동 5위(1승 9패)가 됐다. 

 

신한은행의 두 베테랑 한채진과 김단비는 나란히 17점씩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한채진은 이날 신한은행 선수들이 전반적으로 외곽슛이 부진한 가운데서도 혼자 3점슛 7개를 던져 5개를 성공시키는 높은 정확도의 3점포를 앞세워 고비 때마다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 한채진(사진: WKBL)

 

한채진은 또한 리바운드도 8개나 걷어내면서 공수에 걸쳐 이날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김단비는 4쿼터 막판까지 접전 상황으로 전개되던 경기에서 종료 3분여를 남기고 과감한 골밑 돌파에 이은 레이업슛을 성공시켜 팀에 6점 차 리드를 안기면서 승세를 굳히는 역할을 해냈다. 

 

반면 BNK썸은 19점을 올린 김진영을 비롯해 진안(14점), 이소희(13점), 강아정(10점) 등 주전 4명이 내외곽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연패 탈출에 안간힘을 썼으나 한채진과 김단비라는 걸출한 베테랑을 보유한 신한은행의 벽을 넘는 데 실패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