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청 '팀 민지', 컬링 그랜드슬램 '험프티스 챔피언스컵' 타이브레이커 진출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1-04-19 08:03:05
  • -
  • +
  • 인쇄

▲ 팀민지(사잔: 세계컬링연맹)

 

컬링 그랜드 슬램 대회 '험프티스 챔피언스컵'에 출전중인 춘천시청 '팀 민지'(스킵 김민지)가 타이브레이커에 진출했다. 

 

김민지, 김혜린(세컨드), 김수진(리드), 하승연(서드), 양태이(후보)로 구성된 팀 민지는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컬링 그랜드 슬램 험프티스 챔피언스컵 예선 B조 4차전에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스킵 제니퍼 존스가 버틴 캐나다의 '팀 존스'를 8-7로 꺾었다.


앞서 1차전에서 캐나다의 '팀 플뢰리'(스킵 트레이시 플뢰리)에 3-5로 패하고 2차전에서 스웨덴의 '팀 하셀보리'(스킵 안나 하셀보리)를 8-7로 이긴 뒤 3차전에서 스위스의 '팀 티리노니'(스킵 실바나 티린조니)에 6-7로 패한 팀 민지는 이 승리로 예선 2승 2패를 기록, A조에서 2승 2패를 기록한 러시아의 팀 코발레바(스킵 알리나 코발레바)와 19일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두고 타이브레이커 경기에서 맞붙게 됐다. 


역시 B조에서 2승 2패를 거둔 스코틀랜드의 '팀 뮤어헤드'(스킵 이브 뮤어헤드)는 A조에서 2승 2패를 기록한 일본 '팀 후지사와'(스킵 후지사와 사쓰키)와 타이브레이커 경기를 한다.

그랜드슬램 대회에는 세계 상위 12개 팀만 출전한다. 팀 민지는 팀별 여자컬링 세계랭킹 11위다.


예선에서는 6팀씩 두 그룹으로 나뉘어 4경기씩 치르며, 상위 6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