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배구 대표팀, 일본에 완패...발리볼 네이션스리그 2패째

이범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8 07:58:59
  • -
  • +
  • 인쇄
▲ 사진: FIVB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출전중인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완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세계랭킹 9위)은 27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의 리미니 피에라에서 열린 첫째 주 예선라운드 3차전에서 일본(5위)에 세트 스코어 0-3(18-25 18-25 25-27)으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대한배구협회가 1964년부터 집계한 한일전 역대 전적에서 54승 91패로 열세를 유지했다. 


한국은 이날 속도를 앞세운 일본의 공격과 촘촘한 블로킹벽, 그리고 조직적인 수비망에 고전한 끝에 한 세트도 뺏지 못하고 대회 두 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한국의 주장 김연경(상하이)은 11점에 그쳤고, 이소영(10점·KGC인삼공사), 박정아(7점·한국도로공사)도 세터로 기용된 염혜선(인삼공사), 김다인(현대건설)은과의 호흡에서 여전한 문제점을 드러내며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대회 첫 경기에서 중국에 패한 이후 태국을 잡은 한국은 일본에 패해 이번 대회 첫째 주 일정을 1승 2패로 마쳤다.

 

대표팀은 오는 6월 1일 오전 1시에 폴란드와 네 번째 경기를 치른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