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예바, 피겨 女싱글 사상 최초 쇼트 프로그램 90점 돌파 세계新

이범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4 07:56:00
  • -
  • +
  • 인쇄
발리예바, ISU 피겨 스케이팅 유럽선수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90.45점 받아
▲ 카밀라 발리예바(사진: ISU 소셜미디어 캡쳐)

 

[스포츠W 이범준 기자]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신기록 제조기' 카밀라 발리예바(러시아)가 쇼트 프로그램에서 사상 초유의 기록으로 다시 한 번 세계기록을 갈아치웠다. 


발리예바는 13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유럽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1.73점, 예술점수(PCS) 38.72점을 받아 총점 90.45점을 기록, 루나 헨드릭크스(벨기에, 76.25점)를 14점 이상 압도적 차이로 앞서며 1위에 올랐다.  

 

발리예바의 이번 점수는 피여 여자 싱슬 사상 최초의 90점대 점수로, 지난해 11월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서 발리예바 자신이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세계 기록(87.42점)을 3.03점 넘어선 세계 신기록이다. 

 

발리예바는 이날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두 손을 높이 들고 뛰는 타노 점프로 클린 처리한 데 이어 트리플 플립을 가볍게 뛴 뒤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최고 난도인 레벨4로 연기했다.

발리예바는 마지막 점프 과제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완벽하게 소화한 뒤 스텝시퀀스, 플라잉 카멜 스핀, 레이백 스핀까지 이어진 연기를 한치의 오차 없이 소화, 모두 레벨4를 받았다.

발리예바는 16일 새벽에 열리는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다시 한번 세계 신기록 작성에 도전한다.

발리예바가 보유하고 있는 프리 스케이팅 세계기록은 185.29점이며, 총점 세계 기록은 272.71점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주요 기사

스포츠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