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주재원이 쓴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 전자책 출간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8-08-29 15:04:18
  • -
  • +
  • 인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50여년 역사상 최초로 블라디보스톡에서 4년 임기를 마친 여성 주재원 신지현 씨가 쓴 에세이,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이 전자책으로 출간됐다.


왠지 다소 무겁고 강직한 러시아 이미지가 남아 있던 블라디보스톡이 최근 들어 인기 여행지로 손꼽히고 있다.


2시간이면 갈 수 있는 가까운 거리에 저렴한 물가, 유럽풍이 물씬 느껴지는 러시아 특유의 오래된 파스텔톤 건물, 여기에다 혁명광장이나 독수리전망대 등 볼거리 많은 문화 명소까지 더해져 블라디보스톡은 짧은 일정의 주머니 가벼운 여행을 선호하는 여행객들에게는 매력적인 여행지다.


때문에 3박 4일의 여행지 블라디보스톡에 대한 웬만한 여행 정보는 이제 인터넷에서도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그러나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은 3박 4일짜리 여행지가 아니라 1년 365일 삶의 현장인 블라디보스톡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는 책이다.


30년 가까이 살던 한국을 떠나 블라디보스톡에서 4년을 살다 온 꼬마 주재원 신지현이 러시아 관련해 그 어떤 책에도 없던, 인터넷에서도 찾을 수 없는 취업부터 일, 경제, 문화, 취미, 학교까지, 4년간 주재원으로 지켜보고 기록한 블라디보스톡을 생생하게 담아낸 에세이다.


1000박 1001일 동안 주재원으로 바라본 블라디보스톡의 하루하루


대학 때부터 꿈꾸던 주재원의 삶이지만 저자에게 현실은 꿈보다 무겁고 냉정했다.


주재원으로서 사무실의 다양한 업무를 맡아 실적을 관리하며 가끔은 얼굴에 철판을 깔고 부탁도 해보고, 아는 것이 없고 잘 몰라 무시도 당해보고, 스스로가 한없이 작아지기도 했던 것.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에는 이런 저자의 생생한 주재원 경험이 하나하나 진솔하게 담겨있다.


또 1000박 1001일 동안 러시아 루블화가 폭락하고 어느 정도 안정세를 유지하는 과정, 특정 시점부터 한국 관광객이 급증하고 도시가 발전하는 과정, 그리고 제 1~3차 동방경제포럼 등 가장 다이나믹한 순간을 직접 지켜본 저자는 그저 단편적 관점이 아닌 통찰력 있는 시각으로 생생한 블라디보스톡의 하루하루를 소개한다.


‘러시아 맛집’, ‘운전하기’, ‘월세 살기’ 등 깨알 같은 삶의 현장


스타벅스와 맥도널드는 없어도 매주 현지 마트에 들어오는 한국제품 보는 재미는 쏠쏠했다는 블라디보스톡에서, ‘여기 맛있는 식당 어디예요?’라는 질문에는 속 시원히 답해주는 사람이 없었단다.


저자가 알게 된 진실은 ‘맛있는 것을 먹으러 가는’ 외식은 아직 이곳 블라디보스톡에서는 생소한 문화라는 것.


또 러시아에서 차를 사서 몰고 다닌다고 하면 빠지지 않고 나오는 질문인 ‘러시아에서 운전하기 위험하지 않나요?’에 대해 저자는 ‘정작 러시아에서 운전보다 무서운 건 구멍’이라고 말한다. 눈이나 비라도 한 번 내리는 날엔 도로 위에 없던 구멍이 나타나 난폭 운전보다 무서운 존재로 통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저자는 ‘월세 살기’, ‘중고차 팔기’, ‘병원 체험기’, ‘러시아 노동법’, ‘날씨’, ‘점심값’ 등 각종 깨알 같은 블라디보스톡의 삶의 현장을 톡톡 튀는 에피소드와 함께 알차게 담아낸다.

'폴댄스’, ‘슈파갓’, ‘모닝빵과 연어알’ 등에 얽힌 에피소드로 엿보는 그들만의 독특한 정서

한국에서는 월화수목금 열심히 일하면 주말에 늦잠만 실컷 자도 좋은데 해외에 나오니 매주 토요일, 일요일 대체 무엇을 하고 보낼까가 매주 커다란 고민거리였다는 저자.


‘1000박 1001일의 블라디보스톡’에는 주말 동안 온전히 자신만을 위해 쓰는 행복한 시간 만들기 팁과 그 과정에서 알게 되는 러시아 사람들만의 독특한 정서가 이색적으로 소개된다.


특히 러시아 폴댄스를 배우며 뼈저리게 깨달은 ‘러시아에서 겸손은 절대 미덕이 아니며, 여성들은 특히 자신을 표현하고 어필해야 살아남는다’라든지, 유독 미녀가 많은 러시아에서 ‘실제 러시아 여자들은 고양이가 꼬리를 쳐들고 도도히 걷듯, 배려보다는 자신에 대한 보호와 관심, 선물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는 등의 정서는 우리와는 사뭇 달라 눈길을 끈다.


평균 10살 어린 학생들과 함께한 극동연방대학교 대학원 생활의 이모저모


러시아어를 업으로 하는 사람으로서 막연하게 ‘레알’ 러시아 대학교에서 한번 공부해보고 싶은 마음으로 도전했다는 극동연방대학교 대학원 생활에 대해, 저자는 언제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반장’과 꼭 얼굴을 트고 다니라고 조언한다.


러시아 다른 대학교는 어떨지 몰라도, 극동연방대학교 국제관계학과는 사전에 아무 이야기도 없다가 ‘2주 뒤까지 레포트 내야 합니다’는 공지가 불쑥 튀어나올 때가 많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저자는 ‘러시아식 구술시험’, ‘러시아 논문’, ‘쿨한 졸업식’ 등 외국인 직장인으로서 경험한 러시아 대학원 생활의 이모저모를 조목조목 담아낸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