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8 세계여자핸드볼 5전 전승 '조 1위'...일본과 8강 다툼

최지현 / 기사작성 : 2018-08-14 09:21:23
  • -
  • +
  • 인쇄
사진: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세계선수권 조별리그를 5전 전승으로 마쳤다.


오성옥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폴란드 키엘체에서 열린 제7회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세계선수권대회 7일째 조별리그 D조 5차전에서 유럽의 강호 프랑스를 45-39로 물리쳤다.


우리나라는 우빛나(황지정산고)가 12골, 박소연(삼척여고)이 10골 등 골을 퍼부어 4승으로 공동 선두였던 프랑스를 제압했다. 박소연은 경기 최우수 선수(MVP)로 뽑혔다.


오성옥 감독은 경기직후 국제핸드볼연맹(IHF)과의 인터뷰에서 "프랑스는 우리의 약점을 알고 있었다. 특히 공격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노력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조 1위로 16강에 오른 우리나라는 C조 4위 일본과 광복절인 15일에 8강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이번 대회에는 24개 나라가 출전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4개 팀이 16강부터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정한다.


올해 U-18 세계여자선수권 16강에 오른 팀 가운데 조별리그를 5전 전승으로 마친 나라는 한국과 러시아, 헝가리 등 3개국에 불과하다. 또 비유럽국가로는 한국과 일본, 튀니지 등 3개 나라만 16강에 진출했다.


우리나라는 이 대회에서 1회 대회인 2006년 준우승, 2016년 3위 등의 성적을 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