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銀' 여자컬링 '팀킴' 일일교사 변신...한국주니어컬링캠프 개최

최지현 기자 / 기사작성 : 2018-07-06 09:23:28
  • -
  • +
  • 인쇄
사진 : 세계컬링연맹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은메달을 목에 건 '팀 킴'이 일일교사로 변신한다.


월드컬링투어-코리아(WCTK)는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경북컬링훈련원에서 한국주니어컬링캠프를 연다.


'팀 킴'을 비롯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한 경북체육회 소속 컬링 선수들이 강사로 나서는 이번 캠프는 초등부, 중·고등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초등부(4∼6학년) 캠프는 27일, 28일 양일간 1박 2일 일정으로, 중·고등부 캠프는 25일부터 27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열린다.


초등부 중 희망 팀은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한국초등컬링연맹회장배 전국컬링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이메일(koreacurlingtour@naver.com)로 접수할 수 있으며, 각 캠프당 참가인원은 32명으로 제한한다.


WCTK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대비하고, 컬링 유망주 발굴과 컬링 저변 확대를 위해 경상북도와 함께 주니어컬링캠프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WCTK는 한국에서 투어대회 개최 자격이 있는 유일한 단체로 캐나다 현지의 유명 컬링 캠프 프로그램을 도입할 계획이며, 향후 북미, 북유럽 현지 컬링캠프와 교류도 준비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