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윤종빈 감독, "대화 장면을 액션신처럼 찍고 싶었다"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8-07-03 14:03:08
  • -
  • +
  • 인쇄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 현장
윤종빈 감독(사진: 스포츠W)

영화 <공작>의 제작보고회가 3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윤종빈 감독, 주연 배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이 참석한 가운데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열렸다.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국가안전기획부(이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물이다.


<용서받지 못한 자>부터 <비스티보이즈><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군도:민란의 시대>까지 가장 한국적인 현실을 영화적 세계로 선보였던 윤종빈 감독이 연출한 <공작>은 제71회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윤종빈 감독은 영화의 메이킹 필름에서 “우리는 과연 무엇을 위해 싸워온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연출 배경을 설명했다.


윤 감독은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에 “안기부에 대한 취재를 하던 도중 ‘흑금성’이라는 스파이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됐고 너무 놀라웠다. (흑금성에 대한) 호기심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규모 물량이 투입되는 화려한 액션으로 장식되는 일반적인 첩보액션물과는 달리 <공작>이 방대한 대사를 통한 이른바 ‘구강액션’으로 극을 전개해 나가게 된 이유에 대해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것 같다”며 “영화를 보시면 알겠지만 실화이기 때문에 액션을 넣을 수 없었다. 억지로 액션을 넣지 말고 대화가 주는 긴장감으로 연출 컨셉트를 잡기로 했다. 처음 배우들하고 리딩을 할 때 ‘영화에 액션신은 없지만 대화 장면을 액션처럼 관객들이 느끼게 찍고 싶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윤 감독은 관객들이 이 영화를 봐야 하는 이유에 대해 “지난 20년간 남북관계를 반추해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싶다. 영화를 통해서 앞으로의 남북관계를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첩보 형식으로 담은 이야기지만 본질은 사람과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이시대 곡 필요한 이야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 감독은 최근 남북 정상회담과 한반도 화해 분위기를 바라보는 소회를 밝혀 달라는 질문에 “굉장히 감동적이고 뭉클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하고 같이 하는 모습에서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눈가에 눈물이 맺힐 정도로 감동적이었고 좋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