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 기자회견] 베네딕트 컴버배치, “한국이 어떤 곳인지 궁금하다”

장미선 / 기사작성 : 2018-04-12 15:44:48
  • -
  • +
  • 인쇄
자료사진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한국이 어떤 곳인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내한 기자간담회에 배우 톰 히들스턴,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가 참석했다.


영화 홍보 차 첫 방한한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한국에 오게 돼 정말 기쁘고 신난다”며 “영국에서 여기까지 오는 데 13시간 넘게 걸렸다. 그런데 많은 팬들이 와서 무척 고마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팬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했는데 이렇게 따뜻한 환대를 해줘서 정말 기분이 좋고 감사했다. 겸허해졌다”며 연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한국에 많은 팬들이 있다는 것을 안다”며 “다정하고 예술적이며 아주 충성도가 높은 소중한 팬들이다. 나의 대표작뿐만 아니라 과거부터 다양한 여정을 함께 해온 것 같다. 실제로 영국까지 와서 작품을 본 사람도 있고, 공항에도 많은 분들이 왔다. 진정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이번 영화에서 ‘닥터 스트레인지’ 역을 맡았다. 그는 지난해 개봉한 ‘토르: 라그나로크’에 잠깐 등장해 존재감을 알리며 마블 히어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마블과의 작업에 대해 “(이 영화에) 마블 10주년을 맞아 수많은 히어로들이 다 참여하고 있다”며 “마블의 가족 구성원이 돼서 기쁘다. 단독 영화보다는 여러 사람과 함께 하게 돼 좋은 점이 많더라”고 만족해 했다.


특히 그는 “이미 수십 년 동안 영화를 찍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같은 사람들은 대부와도 같다. 그런 사람들과 함께 일하게 돼서 좋았다”며 “동료가 됐다는 생각,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축복이었고, 환영받는다고 느꼈다. 그리고 로버트가 못 해도 좋으니 잘 해보라고 격려도 해줬다”고 말했다.


한편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이날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레드카펫 이벤트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내일 약간 개인 시간이 있을 것 같다”며 “절도 가고 싶고, 궁도 가고 싶고, 길거리도 걷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이 어떤 곳인지 궁금하다”며 “멀리 떨어진 곳에 가는 것이 좋다.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하는 것이라 밖에 나가서 새로운 것들을 보고 싶다”고 소망했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10주년을 맞이한 마블 스튜디오의 작품으로,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와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무한 대결을 그렸다. 오는 25일 개봉.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