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운영 '드론 복합 교육훈련 센터' 경기도 시흥에 첫 설립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0 23:28:19
  • -
  • +
  • 인쇄

경기도 시흥시에 정부에서 운영하는 드론교육훈련센터가 처음으로 들어선다.

 

시흥시는 "오는 14일 시청에서 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드론복합교육훈련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을 한다"고 10일 밝혔다.


드론 복합훈련센터는 시흥시 배곧동 배곧신도시 내 시유지(R&D 부지) 2만8천여㎡ 부지에 국토교통부 예산 60억원을 들여 조성된다.

드론 복합훈련센터가 완공되면 민간 기관 등이 담당 중인 1단계 교육을 이수하고 조종교관 자격 취득 등을 위해 더욱 전문적인 교육을 받아야 하는 전국의 민간인들을 교육하게 된다.

아울러 측량과 재난대응·수색·감시 등 드론을 이용한 업무를 수행하는 전국의 경찰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 공공기관 직원들도 시흥 드론 복합훈련센터에서 다양한 이론 교육과 실습 등을 받게 된다.


드론 복합훈련센터는 이달 착공해 내년 4∼5월 준공될 예정이며, 이르면 내년 6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센터는 준공 직후 시흥시에 기부채납되며, 운영은 국토부로부터 드론 교육 권한을 위임받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20년간 담당한다.

시흥시와 국토부, 교통안전공단은 이 센터 운영 상황을 지켜본 뒤 2∼3단계로 시민 드론체험장, 어린이 드론교육장 등도 추가 조성할 방침이다.

시흥시는 드론 복합훈련센터 설립을 계기로 경기도 등과 손잡고 시흥시를 국내 드론 산업의 메카가 되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시흥시는 드론 복합훈련센터가 운영을 시작하면 연간 5천∼1만명이 이곳에서 교육을 받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서 시흥시는 지난 4월 25일 LG유플러스, 시흥경찰서,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스마트폴리스 및 퍼스널 모빌리티 기반의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각 기관은 협약에 따라 배곧신도시를 대상으로 올 상반기 중 드론, 자율주행차, 로봇, 퍼스널모빌리티 등 미래 무인 이동체를 활용한 도심형 치안 시스템을 구축, 연내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