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BB 내추럴 서울] 노비스 1위 이청아 "함께 고생해 준 남자친구에게 감사"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9 23:06:50
  • -
  • +
  • 인쇄
▲이청아(사진: 스포츠W)

 

현직 필라테스 강사인 이청아가 'IFBB 리저널 내추럴' 서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청아는 19일 서울 성북구 한성대학교 낙산관 대강당에서 열린 대회 노비스 비키니 부문에서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1위에 올랐다. 

 

이청아는 156cm, 40kg의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성실한 운동으로 단련된 탄력 넘치는 몸매와 자신의 강점을 잘 드러내는 포즈를 앞세워 우승을 차지했다.  

 

▲이청아(사진: 스포츠W)

댄스 강사를 거쳐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고 있는 이청아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피트니스 대회 출전을 준비하기 시작해 올해 들어 4번째 대회 만에 금빛 메달을 목에 거는 감격을 맛봤다. 

 

이청아는 대회 심사를 받은 직후 이어진 시상식에서 자신의 이름이 1위로 호명되자 순간 눈물을 쏟을 것 같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시상식 직후 스포츠W와 만난 이청아는 "예상을 못한 상태에서 1위를 해서 눈물이 핑 돌았는데 (트레이너) 선생님이 울지 말라고 하셔서 눈물이 쏙 들어갔어요"라고 말했다. 

 

▲이청아(사진: 스포츠W)

 

이청아를 지도한 트레이너는 '세계피트니스연맹(WFF / World Fitness Federation) 월드챔피언십’ 비키니 모델 프로페셔널 부문에서 세계 최초로 3연패를 달성한 '레전드' 팀제이티의 홍유리 대표다. 

 

오늘 몇 위 정도를 예상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5등이요"라며 웃은 이청아는 "선수들이 몇 분이 나오는 줄 몰라 5등만 해도 좋겠다고 생각했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피트니스 대회 출전을 준비하게 된 계기에 대해 "몸이 안 좋은 상태에서 건강을 위해 운동을 시작했어요"라며 "다른 분들도 저 같은 사람을 보면서 '운동을 하면 건강해질 수 있구나'라는 용기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죠"고 말했다. 

 

▲이청아(사진: 스포츠W)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자신의 장점에 대해 이청아는 "힙에 강조를 많이 했어요. 그래서 힙 부분이 강조될 수 있도록 포징을 했어요. 그게 많이 포인트를 얻지 않았나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올해는 대회 출전 계획이 없다고 밝힌 이청아는 "준비 과정이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이번 대회를 끝으로 시즌을 오프라려고 해요"라며 "좀 쉬면서 앞으로 대회 출전에 대한 생각을 정리하고 싶어요"고 밝혔다. 

 

이청아는 마지막으로 자신의 대회 준비를 도운 남자친구에게 "이번에 너무 고생을 많이 해서..."라며 "지금까지 너무 고생 많이 했고,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어요"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