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사무총장 "이란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 허용 위해 노력"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8-11-09 22:23:31
  • -
  • +
  • 인쇄
사진: 이란 축구 팟캐스트 GolBezan SNS 캡쳐

국제축구연맹(FIFA)이 이란 여성의 축구 경기장 입장이 허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트마 사무라 FIFA 사무총장은 이란 활동가 마리암 카시카에이 쇼자에이를 만난 이후 트위터를 통해 이란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 허용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 혁명으로 신정일치의 종교 국가가 된 이후 여성의 대외 활동을 제한하고 있다. 당연히 축구 경기장 출입도 금지다. 

 

이에 이란의 축구 스타 쇼자에이는 남성만 축구경기장 입장을 허용하는 이란 당국에 반발, 올해 6월 러시아 월드컵대회 기간에 SNS를 통해 '여성을 금지하지 마라'(#NoBan4Women)는 해시태그로 캠페인을 벌여 화제가 됐다.


쇼자에이는 사무라 사무총장에게 축구경기장 여성 금지령의 해제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 20만 명이 서명했다고 전하면서 "이제 FIFA가 이란 당국에서 요청할 차례'라고 말했다.

 

이란에서는 여성의 축구 경기 관람 문제와 관련,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  

 

지난 6월 러시아 월드컵 당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실제 경기가 아닌 대형 스크린으로 중계방송을 보며 단체 응원하는 행사에 여성 축구팬의 입장이 처음으로 허용됐고, 지난달 16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볼리비아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 때 여성 200여 명이 남성 관중과 분리된 구역에서 이 경기를 관람했다. 이란에서 여성이 축구경기를 직접 본 것은 1981년 이후 처음이었다.

 

하지만 이와 같은 변화에도 불구하고 이란 내부의 분위기는 여전히 여전히 여성의 축구 경기 관람에 부정적이다. 지난 5월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자신에게 말했다고 전했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