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멀티골' U-23 김학범호, 우즈벡에 2-1승…C조 1위 8강행

김충일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5 21:00:32
  • -
  • +
  • 인쇄

▲오세훈(사진: 연합뉴스)

 

김학범호가 우승후보 우즈베키스탄(우즈벡)을 제압하고, 조별리그 3전 전승으로 8강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이하 한국시각)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오세훈의 멀티골에 힘입어 우즈벡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중국, 이란에 이어 우즈벡전에서도 승리한 한국은 3전 전승을 기록, C조 1위로 죽음의 조를 통과했다. 우즈벡은 1승 1무 1패(승점 4) C조 2위로 한국과 함께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오세훈이 원톱, 2선은 정우영-정승원-엄원상으로 구성됐다. 김동현, 원두재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포백은 강윤성-김재우-정태욱-윤종규가 출격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이미 지난 이란전에서 8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지은 한국은 시작부터 승리의 의지를 불태웠다. 선제골은 전반 5분 만에 나왔다. 우즈벡 수비수가 걷어낸 공을 정승원이 중거리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오세훈의 오프사이드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VAR 판독에 들어갔지만 이상은 없었다. AFC는 정승원의 도움, 오세훈의 골로 정정했다.

 

한국은 정승원, 엄원상의 연속 슈팅으로 우즈벡을 위협했지만 전반 21분 예상치 못한 동점골을 내줬다. 오른쪽 측면에서 아지즈존 가니예프가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보비르 아브디솔리코프 등에 맞고 포물선을 그리며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전반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 초반 우즈벡의 공세에 다소 흔들렸다. 후반 5분 야크시보에프가 중앙 단독 돌파에 이은 왼발 중거리슛이 골문을 벗어났다. 3분 뒤에는 압디솔리코프의 슛을 송범근 골키퍼가 선방했다. 

 

한국전에서 최소한 비겨야만 자력으로 8강에 오를 수 있는 우즈벡은 적극적으로 한국 진영을 넘었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6분 다시 앞서나갔다. 교체 투입된 이동경의 패스를 받은 오세훈이 수비수를 등지고 돌아선 뒤 반박자 빠른 왼발슛으로 한 골을 추가했다. 

 

이날 생일을 맞은 오세훈은 멀티골로 우즈벡전 승리의 선봉장이 됐다. 지난 중국과의 1차전 부진을 말끔히 해소하는 활약이었다. 

 

한편, 한국은 오는 19일 오후 7시 15분 같은 경기장에서 D조 2위와 8강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