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공격 선봉' GS칼텍스 알리, “우리는 팀워크가 좋은 팀”

마수연 기자 / 기사작성 : 2018-11-07 20:40:37
  • -
  • +
  • 인쇄
▲ 사진 : KOVO

 

GS칼텍스의 2라운드 첫 승리를 이끈 알리가 팀에 대한 높은 애정을 보였다.


GS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현대건설에 세트스코어 3-0(25-16, 25-19, 25-15)으로 승리했다.


이날 알리는 서브에이스 1개, 블로킹 3개를 포함해 총 22득점을 올리며 GS의 2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전 GS 차상현 감독이 “어제 훈련 당시 알리의 컨디션이 좋아서 어느 정도로 해줄 것으로 예상한다”는 기대에 완벽히 부응한 모습이었다.


경기 종료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알리는 “내가 잘한 것보다 팀워크가 좋았다. 이런 팀워크가 우리 팀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승리의 공을 팀원들에게 돌렸다.


이어 지난 1라운드를 모두 마친 대한 소감을 묻자 “모든 선수들이 잘했다”며 “2라운드 첫 경기 역시 승리로 이끌어서 남은 경기에서 더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인터뷰실에 들어왔던 차상현 감독은 알리의 다소 기복있는 경기력에 대해 대화가 필요할 것 같다는 답을 내놓았다. 이를 들은 알리는 웃음을 터트리더니 “감독님이 나와 왜 이야기를 하려는지 잘 모르겠다”며 “나중에 대화를 해보고 말해주겠다”고 재치 있는 답을 내놓았다.


끝으로 첫 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는 V리그에 대한 인상을 묻자 “외국인 선수뿐만 아니라 한국 선수들도 열정적으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며 “팬들이 많은 응원을 보내주시는데, 그 환경이 선수들이 경기하기에 좋은 것 같다. V리그에 와서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