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라, 핸드볼 코리아리그 사상 첫 2천100 세이브...삼척시청 시즌 첫 승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0-11-28 19:46:27
  • -
  • +
  • 인쇄
▲박미라(사진: 대한핸드볼협회)

 

박미라(삼척시청)가 핸드볼 코리아리그 사상 첫 2천100세이브(골키퍼가 상대 슈팅을 막아내는 것)를 달성했다. 

 

박미라는 28일 충북 청주시 올림픽국민생활관에서 열린 경남개발공사와의 2020-2021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상대 슈팅 35개 가운데 21개를 막아내며 소속팀 삼척시청의 24-17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시즌까지 통산 2천79 세이브를 기록했던 박미라는 이날 21세이브를 기록함으로써 정확히 개인 통산 2천100세이브를 달성했다. 

 

핸드볼 코리아리그에서 2천100세이브를 기록한 것은 박미라가 사상 최초다. 

 

삼척시청은 이날 연수진이 6골, 송지은이 5골을 넣으며 공격에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편, 같은 날 열린 SK와 광주도시공사의 경기는 23-23 무승부로 마무리 됐다. 

 

광주도시공사는 이날 종료 30초 전 원선필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기회에서 던진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종료 직전 SK 유소정이 던진 슛은 광주도시공사 골키퍼 우하림의 선방에 막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