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소속 첼시, '조기 종료'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 우승팀 인정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6-06 17:58:23
  • -
  • +
  • 인쇄
▲사진: 첼시 FCW 공식 SNS 캡쳐

 

[스포츠W 임재훈 기자] '지메시' 지소연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첼시 FCW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여파로 시즌 도중 조기 종료된 2019-2020시즌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 우승팀이 됐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5일(현지시간) "2019-2020시즌 WSL과 여자 챔피언십 결과를 '경기당 승점'을 토대로 정하기로 이사회가 다수결로 결론 내렸다"면서 "WSL에서는 첼시 위민이, 챔피언십에서는 애스턴 빌라 위민이 우승했다"고 밝혔다.

FA는 3월 중순부터 코로나19 영향으로 중단됐던 여자 최상위리그인 WSL과 2부리그인 챔피언십을 지난달 25일 중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우승과 강등,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출전팀 등은 결정을 유보했다가 이날 결론을 내렸다.

이번 시즌 WSL에서는 리그 중단 전까지 이금민의 소속팀인 맨체스터 시티가 16경기에서 승점 40으로 선두를 달렸고, 한 경기 덜 치른 첼시가 승점 39로 2위를 달리고 있었으나 경기당 승점에서 첼시가 2.6으로 맨체스터시티(2.5점)보다 앞선 것으로 환산되면거 첼시에게 우승 트로피가 돌아가게 됐다. 


이로써 첼시는 2015, 2017-2018시즌에 이어 통산 세 번째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첼시에서 지난 2014년부터 활약해 온 지소연은 입단 이후 팀의 모든 우승을 함께 했다.

첼시와 맨시티는 다음 시즌 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했다. 반면 리버풀은 WSL 최하위에 머물러 다음 시즌을 2부 리그로 강등됐다. 


한편, FA는 8강에서 멈춘 2019-2020시즌 여자 FA컵에 대해서는 이달 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첼시와 맨시티는 FA컵 8강에도 진출한 상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