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42.7%· 혼밥 이유? ‘혼자 식사하는 것이 편해서’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0-10-21 10:00:37
  • -
  • +
  • 인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9월 23일부터 25일까지 2030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시대의 나홀로 식생활 라이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중 10월 13일, ‘혼밥 라이프’ 편을 공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후 응답자들은 혼자 식사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응답자의 과반(54.0%)이 코로나 발생 전과 비교해 혼밥이 ‘늘었다’고 답했다. ‘줄었다’는 응답은 4.7%뿐이었다. 

 

혼밥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혼자 식사하는 것이 편해서’(42.7%·복수 응답)였다. 이어진 답변은 코로나 관련 선택지였다. ‘코로나 감염 우려’(40.0%), ‘사회적 거리두기’(33.7%)도 혼밥의 이유로 꼽혔다. 성별로 보면, 해당 코로나 관련 항목(코로나 감염 우려·사회적 거리두기)은 여성(80.7%, 각각 42.7%·38.0%)이 남성(66.6%, 각각 37.3%·29.3%)보다 많이 택했다.

 

이외에도 ‘메뉴 선택이 자유로워서’(16.3%), ‘함께 식사할 사람이 없어서’(15.7%), ‘빠른 식사로 시간 절약 가능’(13.0%)이란 의견도 있었다.

 

코로나 발생 전후를 비교했을 때, 전체 미혼남녀의 혼밥 횟수는 평균 주 2.16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혼밥이 늘었다고 답한 남녀의 혼밥 횟수는 일주일에 평균 4.27회 증가했다. 구체적인 횟수 변화를 살펴보면, ‘3회 증가’(14.7%), ‘4회 증가’(11.0%), ‘7회 이상 증가’(10.7%), ‘5회 증가’(9.7%), ‘2회 증가’(4.7%), ‘1회 증가’(2.0%) 순이었다.

 

설문 참여자들은 주로 ‘집에서 먹는 배달·포장 음식’(52.7%·복수 응답), ‘집에서 직접 차려 먹는 음식’(42.3%)으로 혼밥을 하고 있었다. ‘식당 음식’(27.0%), ‘온라인에서 구매한 간편식·냉동식품’(17.3%), ‘편의점 음식’(17.0%)으로도 혼자 끼니를 해결했다.

 

혼밥이 익숙해지고 있는 지금, 설문 참여자들은 ‘혼자 먹는 밥’과 ‘함께 먹는 밥’ 중 ‘혼밥’을 더 선호했다. 

 

‘혼자 하는 식사’가 좋다는 의견이 58.7%로 ‘사람들과의 식사’(41.3%)가 좋다는 의견을 17.4%p 앞섰다.

 

듀오 홍보팀 관계자는 “물론 혼밥이 편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사람들과 함께 먹는 밥보다 혼자 먹는 밥이 더 좋다는 미혼남녀의 선택이 놀라웠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 속에서 코로나에 대한 걱정으로 혼밥이 늘어난 게 어떻게 보면 당연할 지 모르지만, 젊은 세대가 혼자인 것에 익숙해져 더불어 함께하는 행복을 점점 잊어 버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