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모넬라 식중독 주의보...계란 먹을 때 따라야 할 몇 가지 요령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8-20 17:10:20
  • -
  • +
  • 인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일 여름철 낮 최고온도가 30℃ 이상 지속하는 기간에 살모넬라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 '살모넬라 식중독 주의보'를 발령했다.  

 

살모넬라는 식중독은 오염된 계란, 쇠고기, 가금육, 우유가 주요 원인균이다. 주로 복통, 설사, 구토, 발열 등 위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으로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평균 75%가 기온이 높은 여름철(8∼9월)에 발생했다. 

식약처는 살모넬라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몇 가지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첫 번째는 우선 살모넬라균이 열에 약하기 때문에 계란, 가금류, 육류 등을 조리할 때는 중심온도가 살균온도 이상(75℃, 1분 이상)이 되도록 충분히 가열하는 것. 갈비찜, 삼계탕 같이 뼈에 붙은 고기를 익힐 때는 더 오랫동안 가열, 조리해야 한다. 


특히 계란과 알 가공품 등은 살모넬라 식중독 발생 우려가 크기에 취급과 보관에 더 주의해야 한다.

계란 등 난류를 살 때는 균열이 없고 냉장 보관되는 것을 사고 산란 일자를 꼼꼼히 확인 후 구매해야 한다.

구매한 계란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고 2∼4주 이내에 소비해야 한다.

계란을 만진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식약처는 무엇보다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 식중독 3대 예방요령을 항상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