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 돈 '우아한 가' 임수향 "인기비결은 쾌속 전개"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19-09-25 16:43:49
  • -
  • +
  • 인쇄
MBN 드라마 최고 성적…배종옥 "남자세계 속 여자 수장 매력적"
▲임수향(사진: 삼화네트웍스)
MBN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두 번이나 새로 쓴 수목극 '우아한 가'가 어느덧 반환점을 돌아 2막에 진입한다.

이 작품은 7회 시청률이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4.3%를 기록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25일 강남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이 참석해 작품의 뒷이야기와 2막 관전 포인트를 들려줬다.

15년 전 벌어진 엄마 살인사건의 범인을 쫓는 모석희 역의 임수향은 "처음에는 시청률이 3% 정도 나오면 포상 휴가를 보내 달라고 했었는데 이제는 5%를 바라보고 있다. 뜨거운 여름에 땀 흘리며 촬영했는데 놀랍고 감사하다"고 인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흥행 비결에 대해서는 "주변에서 빠른 전개를 많이 말씀해주시더라. 추석 연휴 후 특히 입소문이 났다. 또 모석희와 허윤도(이장우 분)가 제국에게 늘 당하는 것 같으면서도 엔딩마다 속 시원한 장면이 나오니 다음 회를 볼 수밖에 없다고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석희 엄마 살인범이 누구인지, 그리고 석희와 윤도가 어떻게 거대한 악인 제국(배종옥)에 어떻게 맞서는지를 유심히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장우는 "좋은 작품, 배우, 스태프와 만나 일등석에 타고 편안하게 비행하는 기분"이라며 "만약 시청률 5%를 넘기면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윤도를 통해 인간미를 많이 살리자고 생각하고 연기한다. 힘을 빼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배종옥은 "시작 때는 아무도 관심을 가져주지 않은 작품이었는데 이렇게 좋은 성과를 내니 더 의미가 깊다"며 "포상 휴가는 무조건 가겠다. 또 시청률 9%까지 넘본다. 원래 시청률은 기하급수적으로 오른다"고 웃었다.

그는 그러면서 "군더더기 없는 전개가 인기 비결인 것 같다"라며 "또 악의 축인 제국이 어떤 종말을 맞을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자신이 연기하는 제국 캐릭터에 대해 "남자의 세계에서 여자가 수장이 돼 욕망을 실현하고 정·재계를 휘두르는 것이 참 매력적"이라며 "제국은 판사 출신으로 유망한 사람이었는데, 조직에서 여자로서 넘을 수 없는 유리 천정을 봤고 남자들의 세계가 정의롭지만은 않다는 걸 깨달아 비선 실세의 길을 택했다고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대 때부터 도시적인 이미지의 여배우로서 주체성 강한 역할 해왔는데, 최근에 또 '60일, 지정생존자', '우아한 가'를 통해 연이어 그런 캐릭터를 보여드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우아한 가'는 재계 1위 철옹성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진 비극을 두고 이를 밝히려는 자들과 숨기려는 자들의 목숨을 건 진실공방전을 밀도 있게 그려내 호평받고 있다. 매주 수·목요일 밤 11시 방송.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