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자궁·난소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적용 받는다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8-26 16:35:45
  • -
  • +
  • 인쇄
▲자료사진: 연합뉴스

올해 12월 중으로 자궁근종 등 여성 생식기 질환을 진단하고자 초음파 검사를 받을 때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어 그동안 비급여 진료로 환자 본인이 전액 부담하던 의료비가 많이 낮아지게 될 전망이다. 


25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올해 12월부터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할 방침이다.

 

현재 자궁근종 등에 대한 초음파 검사는 비급여 진료로, 이 검사를 받으려면 진료비 전액을 환자가 부담해야 한다. 이런 비급여의 규모는 한해 3천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초음파 검사는 비용 효과성이 높지만 건강보험 재정부담 때문에 4대 중증질환자(암, 심장, 뇌혈관, 희귀 난치) 중심으로 보험이 적용됐다.

정부는 의학적으로 필요한 진료는 모두 급여화 해서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는 '문재인 케어'를 2017년 8월부터 시행하면서 초음파 검사에 대한 보험급여를 꾸준히 확대했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9월부터는 전립선, 정낭, 음낭, 음경 등 남성 생식기 부위에 질환이 있거나 질환을 의심하는 증상이 발생해 의사가 의학적으로 초음파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해주기로 했다. 이 경우 환자의 의료비 부담은 5만∼16만원에서 2만∼6만원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복지부는 남성 생식기 초음파 급여화로 연간 70만∼90만명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