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동·학생·교습 목적·9인 이하' 조건부 실내체육시설 운영 허용...업주들 반발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1-07 16:33:57
  • -
  • +
  • 인쇄
▲자료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7일 코로나19 방역대책 차원에서 영업금지 조치를 내렸던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이용 대상을 아동·청소년으로 제한하고, 운영 목적도 교습으로만 한정하면서 동시간대 사용 인원을 9명으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8일부터 운영을 허용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 종료 예정이던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를 연장하면서 스키장 등 겨울 스포츠업종과 태권도·발레학원 등 일부 시설에 대해서만 영업 제한 조치를 풀어 줘 형평성 논란이 일었다.

특히 2.5단계가 적용 중인 수도권에서 학원으로 등록된 태권도·발레 등의 소규모 체육시설은 조건부로 영업을 허가한 반면 헬스장 등 실내 체육시설은 운영을 금지해 헬스장 업주들이 정부의 방침에 강하게 반발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의 운영 조건을 태권도·발레 등의 소규모 체육시설과 동일하게 적용함으로써 형평성 논란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를 비롯한 업주들은 또 다시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헬스장 이용객의 절대 다수가 성인인 상황에서 아동과 학생들로 이용 연령층을 제한한 것은 사실상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영업 금지 조치를 유지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는 것.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헬스장 이용객 99%가 성인"이라며 정부의 조치에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어린이·학생 9명 이하만 이용 가능하다 하려고 밤새 머리 싸매고 연구했냐"며 "이러려고 이 엄동설한에 피말라 죽어가는 관장님들이 울면서 하소연한 줄 아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서울 마포구에서 헬스장을 운영하는 정태영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애초 헬스 기구가 위험해 중학교 저학년 학생들까지 입장을 금지해왔다"며 "주고객층이 성인이라 체감되는 변화는 사실상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헬스장에서도 9명 이하로 이용을 허락하거나 일대일 교습은 가능하게 열어두면 좋겠다"며 "새로운 조치가 내려졌음에도 여전히 일부 업종에 대해서만 영업을 허락하는 꼴이라 박탈감이 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