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ITF 월드주니어 테니스 첫 경기서 카자흐에 완승

마수연 / 기사작성 : 2019-04-09 16:20:57
  • -
  • +
  • 인쇄
▲ 사진 : 대한테니스협회

 

14세 이하 한국 여자 주니어 테니스 대표팀이 세계대회 첫 경기에서 승전보를 울렸다.


김종명 감독(중앙여중)이 이끌고 김유진(중앙여중), 명세인(정자중), 장지오(경민여중)으로 구성된 한국여자주니어 대표팀은 9일(이하 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월드 주니어 테니스대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첫 경기에서 카자흐스탄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1단식에 나선 명세인이 딜라즈 마사바에바를 세트스코어 2-0(6-0, 6-2)으로 승리한 것에 이어 김유진이 아이야 웁베이를 상대로 3세트 접전 끝 승리했다.


이후 복식에서 장지오와 김유진이 딜라즈 마사바에바-자넬 오스파네바 조를 상대로 승리하며 완승을 이끌었다.


김종명 대표팀 감독은 대한테니스협회를 통해 “7일 새벽에 도착해서 현지 적응훈련이 충분하지 않았는데 선수들이 잘 이겨줬다”며 “내일 대만전을 꼭 이겨서 8강에 진입하는 것이 첫 목표다. 이후 태국과의 경기도 잘해서 조 1위로 올라가는 것이 다음 목표”라고 전했다.


4월 9일부터 14일까지 6일간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14세 이하 선수들만 참가하는 국가대항전으로 전세계를 5개 권역(아프리카, 북중미, 남미, 유럽, 아시아/오세아니아)으로 나눠 예선을 거친 후 총 16개국이 본선에 참가한다.


아시아/오세아니아에 속한 우리 대표팀은 B조에 카자흐스탄, 대만, 태국과 함께 배정되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