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1~2회 낮잠, 심장마비·뇌졸중 위험 절반은 줄어든다"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0 16:17:40
  • -
  • +
  • 인쇄

1주일에 1~2회 낮잠을 자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절반 가까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로잔대 연구팀이 심혈관질환이 없는 35~75세 성인 3462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낮잠 패턴에 대한 정보를 수집한 후 평균 5년 동안 추적 관찰하는 연구를 진행한 결과다. 

 

연구 결과, 일주일에 1~2회 낮잠을 자는 사람들은 낮잠을 자지 않는 사람들보다 심장마비, 뇌졸중, 심부전증 등 심혈관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거의 절반(48%)으로 줄어들었다.

연구팀은 그러나 낮잠이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추는 정확한 이유는 밝혀내지 못했다. 

 

연구팀은 "낮잠이 심장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다양한 연구가 있었지만, 낮잠 횟수를 밝힌 것은 처음"이라며 "공중보건을 위해 낮잠에 대해 더욱더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의학저널 심장학(BMJ Jounals Heart)'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