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김복자,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6차전 정상...챔피언스 투어 통산 3승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8-07 16:11:53
  • -
  • +
  • 인쇄
▲김복자(사진: KLPGA)

 

김복자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PGA) 시니어 투어인 챔피언스 투어 개인 통산 3승째를 수확했다. 

 

김복자는 6일 전라북도 군산 소재의 군산 컨트리클럽(파72/5,778야드)에서 열린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6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천5백만 원)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로 선두에 나선 뒤 이튿날인 7일 열릴 예정이던 최종일 2라운드 경기가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악천후로 취소되면서 행운의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복자는 통산 3승 째를 기록했고, 우승 상금 1천5백만 원을 보태 상금순위를 6위까지 끌어 올렸다.

 

김복자는 우승 확정 직후 “어제 바람이 많이 불고 날씨가 안 좋아서 침착하게 쳤던 것이 주효했던 것 같고, 내가 연습하는 곳과 그린 스피드나 상태가 비슷한 것도 많은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올해 샷도 그렇고 성적도 별로 좋지 않아서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우승할 수 있게 돼서 정말 기쁘다. 대회에 출전하느라 잘 챙겨주지 못하는 남편과 아들 둘에게 항상 미안하고, 이번 기회에 사랑한다고 꼭 전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1997년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한 김복자는 그 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후 2001년까지 활동했고, 2008년에 다시 복귀하는 등 정규투어에서 총 6시즌동안 활동했다. 정규투어에 활동하며 기록한 최고 성적은 2000년 ‘제1회 롯데백화점 클래식’에서 기록한 4위다.

2015년부터 챔피언스투어로 무대를 옮긴 김복자는 ‘KLPGA 2015 영광CC-볼빅 시니어투어 파이널 with SBS 13차전’에서 첫 승을 기록한 뒤, 매년 상금순위 20위 밖으로 밀려나지 않는 꾸준한 활약을 펼쳐왔다. 

 

지난해에는 12개 대회에 출전해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4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우승을 포함해 톱텐에만 8번이나 입성하는 저력을 선보이며 상금순위 4위를 기록해 역대 최고의 시즌을 보내기도 했다.

김복자는 “앞으로 남은 대회가 몇 개 없는데, 올 시즌 컨디션이 좋지 않기 때문에 우승까지는 생각하지 않고, 톱텐 안에 최대한 많이 들 수 있도록 힘 닿는 데까지 열심히 해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챔피언스투어 통산 5승의 민인숙이 3언더파 69타로 2위에 이름을 올렸고, 통산 4승을 기록 중인 김선미가 2언더파 70타로 뒤를 이었다. 지난 4차전 우승자 김혜정을 비롯해 이광순과 티칭회원 김미경이 1언더파 71타로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고, 5차전 우승자인 정일미는 3오버파 75타를 기록하며 공동 33위에 그쳤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