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부조리 전담' 스포츠윤리센터 출범...초대 이사장에 이숙진 전 여가부 차관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8-05 16:05:08
  • -
  • +
  • 인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숙진 신임 이사장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스포츠계 각종 인권 침해 행위와 비리를 근절하기 위한 전담기구인 스포츠 윤리센터가 5일 업무를 개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서울 서대문구 구세군빌딩에 마련된 스포츠윤리센터를 찾아 이숙진 초대 이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허가증을 전달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축이 돼 체육인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만드는 독립 법인이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지난해 1월 체육계 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인권침해와 비리를 근본적으로 개선하자는 취지에서 설립 논의가 시작됐다. 

 

올해 문화체육관광부의 스포츠혁신위원회에서 체육계로부터 분리된 스포츠인권전담기구를 설립할 것을 권고한 이후 근거 법률인 국민체육진흥법 개정과 설립추진단 활동 등 6개월의 설립 준비 기간을 거쳤다. 


스포츠윤리센터는 문체부 스포츠비리신고센터,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인지원센터의 신고 기능을 통합해 체육계로부터 독립적인 지위에서 스포츠계 인권침해 및 비리에 관해 조사하게 된다.

아울러 피해자 보호를 위한 상담, 법률지원 및 전문기관 연계와 인권침해, 스포츠비리 실태조사 및 (성)폭력 등 예방 교육도 수행한다.

다만 스포츠 윤리센터가 이날 업무를 개시한 만큼 당분간 신고 접수와 처리는 기존 신고센터가 맡는다. 

 

스포츠윤리센터 이숙진 초대 이사장은 여성가족부 차관을 역임하고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를 지냈다.

이 이사장은 "스포츠윤리센터가 독립성과 전문성, 신뢰성에 충실한 기관으로 자리 잡아 스포츠인의 인권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윤리센터 비상임이사로는 최은순 법률사무소 디케 변호사,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하명호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류태호 고려대 체육교육과 교수,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대표, 비상임감사로는 이선경 법률사무소 유림 대표변호사가 임명됐다.

비상임이사와 감사는 3년의 임기 동안 이사회를 통해 기관 운영에 참여하게 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