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 골프 인구, 약 636만명...전체 성인의 15.1% "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8-11-06 15:59:34
  • -
  • +
  • 인쇄
▲자료사진

작년 한해 국내 골프 활동 인구가 약 636만 명에 이르렀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대한골프협회(KGA)가 6일 발표한 ‘2017 한국골프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 활동인구 는 약 636만 명으로 한 명 당 월 평균 골프활동 지출액은 33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20세 이상 인구 4천203만 명 가운데 골프를 경험한 인구는 약 761만 명, 그중 국내 골프 활동인구는 약 636만 명으로 조사됐다. 20세 이상 인구 10명 중 1.5명이 골프 활동을 한 셈이다. 

 

성별로 보면 남자가 여자보다 골프 활동을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령별로는 40대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고, 다음이 30대, 50대, 20대, 60대, 70대 이상 순으로 나타났다. 

 

골프 활동을 하는 데 지출되는 월 평균 지출 비용은 약 33만 원으로 연간 총 지출액은 25조1,856억 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골프 경험인구는 처음 조사를 시작했던 2007년에는 275만 명에서 5년 뒤인 2012년에는 470만 명으로 늘었고, 2014년 619만 명에서 2017년 761만 명으로 점차 늘었다. 

 

지난 11년간 총 4회 조사 결과, 골프 경험인구는 2007년 275만 명에서 2012년 470만 명, 2014년 619만 명, 2017년 761만 명으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점차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추이를 나타냈다. 

 

조사 연도별 골프 활동 인구를 살펴보면, 2007년 251만 명에서 2012년 401만 명, 2014년 531만 명, 2017년 636만 명으로 최근 6년 간 3년 단위로 약 100만 명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해외 골프 활동인구는 211만 명이고 그 중에 한 명이 1회 해외 골프 평균지출비용은 141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번에 조사된 해외 골프 경험인구는 264만 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 해 골프 활동인구 대비 211만 명이 해외 골프 활동인구로 조사되었으며, 비용은 1회 평균 141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골프를 배울 의향이 있는 잠재 골프 활동인구는 956만 명으로 집계됐다. 40대(42.5%)와 30대(41.9%)의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20세 이상 연령 4명 중 1명이 골프를 배울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골프 활동인구, 골프에 대한 성향과 활동 유형, 해외 골프 활동 형태 등을 알아보기 위해 기획됐으며 2007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4회째를 맞는다. 

 

대한골프협회와 경희대학교 골프산업연구소와 공동 실시한 이번 조사는 대한골프협회와 경희대학교 골프산업연구소와 공동 실시했으며, 전국 20세 이상 성인 5,188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와 일대일 개별면접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4p%였다. 국내 골프는 지난 2~3월, 해외 여행의 경우 7월 중순부터 한달간을 조사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