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주타누간 성공 스토리, 영화로 나온다...8월 태국서 개봉

최지현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4 15:57:15
  • -
  • +
  • 인쇄
▲사진: 주타누간 인스타그램

아리야 주타누간의 골프 인생을 그린 영화가 오는 8월 태국에서 개봉한다.

주타누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가 촬영 중”이라며 “나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가 나올 것이라곤 상상조차 못 했다. 내 인생이 다른 사람에게 영감을 줄 수 있다고 믿고 영화 제작에 나선 영화사에 감사하다. 8월에 개봉한다니 기대하시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는 아리야와 언니 모리야 주타누간 자매가 골프 불모지 태국에서 골프를 시작하게 된 어린 시절부터 거슬러 올라간다.

또 아리야가 10개 대회 연속 컷 탈락 등 좌절과 실패를 딛고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서는 과정을 담았다.

2013년 혼다 LPGA 타일랜드 최종 라운드 18번홀에서 더블보기만 해도 우승할 수 있었던 아리야가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며 박인비에게 역전패를 당한 유명한 사건도 영화에서 다룬다.

아리야 주타누간은 2016년 요코하마 클래식 우승으로 LPGA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첫 번째 태국인이 됐고 이후 10승 고지에 오르며 세계랭킹 1위까지 꿰찼다.

언니 모리야도 2013년 LPGA투어 신인왕을 차지했고 지난해 LA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달성했다.

영화에서 아리야 주타누간의 역할은 태국 여배우 크리시리 수카스바스티가 맡았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