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댓글, 41% 급감...댓글 이력 공개 영향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20-05-28 15:52:03
  • -
  • +
  • 인쇄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뉴스 댓글 이력제를 도입하고 닉네임을 공개하는 등의 뉴스 댓글 개편 이후 댓글 수와 댓글 작성자 등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28일 발표한 '네이버 댓글 개편 이후 이용변화와 향후 댓글정책 제안'이란 보고서에 따르면 개편 이후 전체 뉴스 댓글 수는 41.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 개편 이전인 3월 1일부터 7일까지 1주일 간 네이버 뉴스 기사에 작성된 전체 댓글의 수는 590만4천64개였으나 개편 이후인 3월 19일부터 25일까지 1주일간 댓글의 수는 347만2천824개로 줄었다.

이같은 결과는 뉴스 댓글 이력제를 도입하고 닉네임을 공개하자 댓글을 다는 것에 관해 부담을 느낀 누리꾼들의 댓글 수가 줄었다는 여러 평가를 확인할 수 있는 결과로 풀이됐다.

섹션별로 댓글 감소율을 보면 정치가 56.7%로 가장 높았다. 사회와 경제는 각각 30.8%, 27.9% 감소했다.

댓글 작성자 수도 개편 이후 27.8% 감소했다. 개편 이전 1주일간 댓글을 작성한 ID는 188만6천720개, ID 당 일평균 댓글 수는 3.13개였지만 개편 이후 1주일간 댓글을 작성한 ID는 136만1천950개, ID 당 일평균 댓글 수는 2.55개로 줄었다.

보고서는 네이버가 복수 ID를 허용하고 있고, 댓글 수 감소율보다 작성자 수 감소율이 낮았다는 점 등에 따라 한 사람이 쓰는 댓글의 수가 개편 이후 줄어든 결과로 해석했다.

 

하지만 여전히 일부 기사의 댓글은 소수가 집중적으로 작성하고 있어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개편 이후 댓글의 글자 수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개편 이전 평균 50.7자이던 글자 수는 개편 이후 58.7자로 10% 이상 길어졌다.

보고서는 공론장으로서 댓글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댓글 작성자의 최근 댓글 작성 순위 등을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댓글 이력 제공 공간에 해당 이용자가 1주일간 어느 정도의 댓글을 달았는지를 암시해 줄 필요가 있다"며 '해당 이용자가 댓글을 작성한 전체 이용자 중 상위 몇 %인지 정도로 알려주는 방식'을 예시로 제시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